양예원, 악플러 100여명 고소…스튜디오 실장 여동생 분노

[스포츠월드=이혜진 기자] 유튜버 양예원이 악플러 100여명을 고소할 예정이다.

 

양예원의 변호인 이은의 변호사는 7일 다수의 매체를 통해 “악플러 100여명을 명예훼손과 모욕 혐의로 고소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변호사는 “악플러를 고소하는 것은 금전적 배상 때문에 하는 것이 아니라 진심 어린 반성과 사과를 원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하며 “실명으로 운영하는 SNS에 진심 어린 반성을 담은 사죄문을 일정 기간 게재한다면 전향적으로 고려해 용서할 의향도 있다”고 말했다.

 

양예원은 지난해 5월 자신의 유튜브를 통해 비공개 촬영회에서 성추행을 당했고, 여기서 강제로 찍은 사진이 인터넷에 유출됐다고 폭로했다. 이후 양예원은 모집책 최모씨 등을 고소했고, 최씨는 1심 재판에서 징역 2년 6개월을 선고받았다. 앞서 양예원은 지난 달 9일 열린 선고 공판을 마치고 “악플러들은 나 뿐 아니라 내 가족까지 도마 위에 올리고 난도질했다. 모두 법적 조치하겠다. 인생을 다 바쳐 끝까지 싸울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 소식을 접한 스튜디오 실장 정씨의 여동생은 분노를 감추지 못했다. 여동생은 6일 밤 한 커뮤니티 사이트에 “오늘 악플러 고소한다는 기사를 접하고 화가 나서 글을 쓴다”며 “본인이 주고받은 카톡(카카오톡)에 대한 해명조차 하지 않으면서 그걸 비판한다고 고소를 하겠다고 하는데 그렇게 하면 거짓이 진실을 가릴까”라고 반문했다. 또 여동생은 “무고죄 관련 배정받은 담당 검사가 처음부터 중립이 아니었던 거 같다. 안희정 사건 관련 김지은씨를 옹호하는 글을 썼다”며 불신을 표출하기도 했다. 정씨는 성폭력이 발생했다고 알려진 해당 스튜디오 실장으로, 양예원을 무고죄로 맞고소했으나 경찰 수사 과정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hjlee@sportsworldi.com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