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W이슈] 후니월드 운영자 친오빠 폭로 "여동생과 강성훈, 사실혼 관계"

[스포츠월드=전경우 기자] 그룹 젝스키스 강성훈의 팬클럽 관련 논란이 다시 수면위로 떠올랐다. 

 

30일 방송된 MBC '실화탐사대'는 강성훈의 팬 카페 ‘후니월드’를 둘러싼 사기·횡령 고소 건을 파헤쳤다. 논란의 중심에 있는 팬클럽 운영자에 대한 강성훈의 설명은 계속 바뀌었다. 아무런 관련이 없는 사람이라고 했다가 의상 도와주는 코디네이터, 나중에 가서는 팬카페 스태프라고 말했다.  

 

방송에서는 후니월드 사업자 대표인 박 모 씨가 자신의 동생이자 팬 카페 운영자인 박 씨와 강성훈이 동거 중이라고 폭로했다. 박 씨는 “(후니월드) 운영자가 없다. 저는 명의만 빌려줬다. 두 사람은 경제 공동체고 사실혼 관계다. 아예 동거한다”고 폭로했다.  또한, “후니월드와 관련된 체납이 2000만 원 이상”이라며 “저는 세금 체납자에 신용 불량자가 됐다. 후니월드가 제 명의기 때문이다. 강성훈에게서 변제한다는 연락이 없고 동생은 기다려달라고 하는데 약속을 3번이나 어겼다. 동생조차 연락이 닿지 않는다”고 토로했다.

 

후니월드에 가입했던 강성훈의 한 팬은 “아이돌 시장이라는 것이 일종의 환상과 감성을 이용해서 돈을 버는 것 아니냐. 그런데 여자친구와 함께 팬 장사를 하는 것 자체가 말이 안 된다”고 지적했다.

 

팬들에게 ‘조공’을 강요한 부분도 논란거리다. 방송에서는 "조악한 판촉물 정도의 굿즈를 좀 비싸게 팔아서, 오빠가 생활고 때문에 힘드니까 살림에 도움이 되라 하며 사준 팬들도 많았다" “월간 후니라는 별명이 생길 정도로 팬들의 주머니를 털기 바빴다"는 증언도 나왔다. 

 

앞서 강성훈은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을 통해 급한 불을 끄려 했지만 실패했다. 서울서부지방법원 제21민사부는 강성훈 측의 주장이 이유가 없으므로 이를 기각한다는 답을 냈다. 법원은 표현 행위에 대한 사전억제는 엄격하고 명확한 요건을 갖춘 경우에만 예외적으로 허용되어야 하며, 대중적 인지도와 명성을 가진 강성훈을 공적 인물로 봐야 하고, 각 사건 역시 공적 활동 분야와 관련되는 것으로 공적 관심 사안에 해당하므로, '실화탐사대' 방송이 공공의 이익을 위한 것이 아니라고 보기 어렵다고 판단했다.

 

kwjun@sportsworldi.com 

 

사진=강성훈 인스타그램 캡처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