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W이슈] “버닝썬 이사 사임?”…승리의 묵묵부답은 언제까지

[스포츠월드=정가영 기자] 클럽 ‘버닝썬’. 빅뱅 승리가 운영 중이라는 사실이 방송, 그리고 본인의 입을 통해서도 모두에게 알려진 ‘유명 클럽’이다. 그런 ‘버닝썬’에서 폭행 사건이 발생했지만, 자신을 ‘CEO’라 주장하던 승리는 자취를 감췄다. 

 

MBC는 지난 28일 그룹 빅뱅 멤버 승리가 강남에서 운영하는 클럽으로 유명한 버닝썬에서 폭행을 당했는데 피해자가 가해자로 둔갑했다는 이른바 ‘버닝썬 폭행 사건’을 보도했다. 공개된 CCTV 영상는 클럽 이사가 손님 김 씨를 구타하고 있는 장면이 고스란히 담겼다. 그러나 상황은 반전됐다. 신고로 도착한 경찰은 손님에게 수갑을 채웠다. 클럽은 손님에게 성추행 혐의를 주장, 경찰이 업무 방해 혐의를 적용한 것. 

 

해당 사건은 지난해 11월 발생했다. 이후 김 씨는 SNS 상에 억울함을 호소하는 글을 올렸고, 다수의 매체가 사건을 취재하기 위해 해당 클럽을 찾았다. 그리고 지난주, 자신이 ‘버닝썬’의 CEO임을 수도 없이 언급한 승리가 조용히 이사직에서 사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가운데 소녀시대 효연의 SNS에는 11월 24일 승리와 함께 찍은 사진이 게재되어 있다. 이 날은 김 씨가 ‘버닝썬’ 전 이사 장 모씨와 경찰에게 폭행 피해를 당했다고 주장하는 날과 동일하다. 위치 태그에는 버젓이 ‘클럽 버닝썬’이, 그리고 ‘승리사장님’이라는 해시태그도 찾아볼 수 있었다. 

사건이 커지자 버닝썬 측은 29일 “직원이 성추행 피해를 호소하는 여성 고객의 민원을 받고 대응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사건이다. 직원이 폭행으로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 진심으로 유감”이라며 “각종 의혹이 철저히 규명될 수 있도록 수사에 모든 협조를 다할 것이다. 폭행 관련자는 퇴사조치를 한 상태”라고 밝혔다. 공식입장문에도 이성현, 이문호 대표이사의 이름이 올랐다. 이사직에서 물러나기 전 이 사건을 몰랐을 리 없다는 추측 아래 승리가 책임회피를 위해 ‘꼬리 자르기’를 한 것이 아니냐는 비난이 나오는 이유다. 

 

이 사건이 대중의 분노를 자아내는 것은 경찰 측의 어이없는 대응 때문이다. 유흥업소가 밀집되어 있는 지구대와 업소 간의 유착 의혹이 제기됐고, 이와 관련해 29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클럽 버닝썬 폭행 사건 관련 청원이 등장했다. 작성자는 “버닝썬에서 일어난 폭행 사건과 경찰의 유착을 철저히 조사해달라”고 주장했고, 이 청원은 등록 하루만인 30일 오전 9시 30분 기준 21만 명을 넘었고, 20만명 이상의 동의를 받아 청와대와 정부 관계자들의 답변을 받을 수 있게 됐다.

사회적인 이슈로 떠오른 ‘버닝썬 폭행 사건’. 그러나 승리는 물론 승리의 소속사 또한 공식적인 입장 표명을 거부한 채 묵묵부답으로 일관하고 있다. 누리꾼들은 만약 승리가 사건 발생 당시 클럽에 있었다면 더욱 더 입장을 밝힐 필요성이 있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는 상태. 

 

지난해 SBS ‘미우새’에 출연한 승리는 ‘자신이 운영 중인’ 클럽에 거부감을 느끼는 출연자들을 설득하며 “유흥을 즐기려고 만든 건 아니다. 사람을 만나는 장이다. ‘만남의 광장’같이 자연스럽게 대화를 나눌 수 있고, 사람을 알아가게 되는 장소”라고 언급한 바 있다. 또한 MBC ‘나 혼자 산다’에 출연해 사업에 대한 자신의 철학을 드러내며 “요즘은 클럽과 라면 사업에 몰두하고 있다. 연예인 사업이니까 얼굴과 이름만 빌려주는 줄 아는데 저는 진짜로 한다. 안 그러면 신뢰하지 않는다. 내가 직접 다 한다”고 밝혀왔다. 

 

그렇게 운영자로서의 당당함을 언급하고, 또 클럽행을 권유하던 승리는 조용히 이사직을 내려놓고 사라졌다. 자신도 모른 채 가해자가 되어버린 억울한 피해자만 남았을 뿐이다. 

 

jgy9322@sportsworldi.com

 

사진=효연 SNS 캡쳐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