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W이슈] "두 아들 위해 용기"… 김나영, 직접 밝힌 이혼 심경

[스포츠월드=윤기백 기자] 방송인 김나영이 직접 이혼 사실을 알렸다. 두 아들의 엄마로 새로운 삶을 시작하겠다는 의지를 보여줘 응원이 쏟아지고 있다.

 

김나영은 지난 29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김나영의 노필터티비’를 통해 남편과 이혼하겠다고 발표했다. 김나영은 초췌한 얼굴로 등장해 “온전히 믿었던 남편과 신뢰가 깨져서 더 이상은 함께 할 수 없기에 두 아들과 새로운 삶을 시작하려고 한다”고 밝히며 “두 아들을 혼자서 키우는 것이 겁도 나고 두렵기도 하지만, 엄마니까 용기를 낸다. 내가 어려운 일을 겪는 동안 나에게 용기를 줬던 고마운 분들의 도움 덕분에 작은 보금자리로 이사를 가게 됐다. 그곳에서 두 아이와 하루 하루 열심히 살아나가려고 한다”고 전했다.

이혼 후 김나영은 다시 방송인의 삶을 살겠다는 뜻을 밝혔다. 김나영은 “내가 잘할 수 있는 일을 찾아서 유튜브 채널 ‘노필터티비’를 다시 연다”며 “응원을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김나영의 남편 A씨가 불법 선물거래 혐의로 구속된 사실이 전해진 것은 지난해 11월이다. S컴퍼니 대표였던 A씨는 금융감독위원회의 허가를 받지 않은 사설 선물옵션 업체를 차리고 리딩전문가를(전 증권사 직원, 인터넷 BJ 등) 섭외해 1063명의 회원들을 모집, 200억 원대 부당이득을 챙긴 것으로 확인됐다.

 

당시 김나영은 “남편의 직업에 대해 아는 건 자산관리를 하고 운용하는 사람이라는 것”이었다면서 “남편은 본인의 잘못에 대해 제대로 죗값을 치를 것이다. 나 역시 이번 일을 계기로 제 자신을 뒤돌아보고, 내가 할 수 있는 한 좋은 일로 사회에 이바지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김나영의 이혼 발표 이후 소속사 IOK컴퍼니 TN엔터사업부도 해당 사실을 공식 인정했다. 소속사 측은 “금일 개인 SNS를 통해 언급한대로, 현재 김나영씨는 남편과의 관계를 정리하고 홀로서기 위한 법적 절차를 밟고 있음을 확인했다”면서 “소속사는 김나영씨의 모든 결정을 존중하며, 그녀가 현재의 상황들을 마무리 짓고 방송인 김나영으로 당당히 설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돕겠다”고 밝혔다. 또 “오늘 이후 남편분과 관련한 상황은 소속사의 공식적인 확인이 어려운 점 양해 부탁드린다. 당사자와 자녀들의 명예를 실추시키는 추측성 보도와 댓글은 삼가해주시길 거듭 부탁드린다”고 양해를 구했다. 

 

한편 김나영은 지난 2015년 10세 연상의 남편 A씨와 결혼했다. 2016년 첫 아들을 낳았고 2018년 둘재 아들을 출산하며 두 아들을 두게 됐다.

 

giback@sportsworldi.com

 

사진=유튜브 영상 캡처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