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김나영, 이혼 직접 발표 "남편과 신뢰깨져 더이상 함께 못해"

 

[스포츠월드=윤기백 기자] 방송인 김나영이 이혼한다.

 

 

김나영은 29일 유튜브 채널 '김나영의 노필터티비'를 통해 남편과 이혼하겠다는 사실을 직접 알렸다. 김나영은 "안녕하세요. 김나영입니다. 제 이야기를 직접 전하고 싶어 카메라를 켰다"고 운을 떼며 "저는 온전히 믿었던 남편과 신뢰가 깨져서 더이상은 함께 할 수 없기에 두 아들과 새로운 삶을 시작하려 한다"고 이혼을 결심했다고 밝혔다.

 

김나영의 남편 A씨가 불법 선물거래 혐의로 구속된 사실이 전해진 것은 지난해 11월이다. S컴퍼니 대표였던 A씨는 금융감독위원회의 허가를 받지 않은 사설 선물옵션 업체를 차리고 리딩전문가를(전 증권사 직원, 인터넷 BJ 등) 섭외해 1063명의 회원들을 모집, 200억 원대 부당이득을 챙긴 것으로 확인됐다.

 

당시 김나영은 “남편의 직업에 대해 아는 건 자산관리를 하고 운용하는 사람이라는 것”이었다면서 “남편은 본인의 잘못에 대해 제대로 죗값을 치를 것이다. 나 역시 이번 일을 계기로 제 자신을 뒤돌아보고, 내가 할 수 있는 한 좋은 일로 사회에 이바지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머리를 숙였다.

 

giback@sportsworldi.com

사진=유튜브 영상 캡처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