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W이슈] ‘파격 의상’ 한초임, 어떻게 해서든 ‘주목’만 받으면 된다는 것일까

[스포츠월드=이혜진 기자] 어떻게 해서든 ‘주목’만 받으면 된다는 것일까.

 

가수 한초임의 파격 의상이 화제다. 한초임은 15일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제28회 하이원 서울 가요대상’에서 권혁수와 함께 레드카펫 MC를 맡았다. 시상식 자체보다 더욱 관심이 집중된 부분은 단연 이날 한초임의 파격 시스루 드레스였다. 혹한의 추위에도 한초임은 수영복을 연상케 하는 하이레그 의상 위에 시스루 의상을 덧입었다. 몸매가 적나라하게 드러나는 것은 물론이었다. 강추위 속에서 한초임은 덜덜 떨며 진행을 이어나가야 했다.

 

온라인상에서는 한초임의 의상을 두고 누리꾼들의 설전이 벌어졌다. 한 쪽에선 가수들이 주인공인 자리인 만큼 과한 의상은 적절치 못한 선택이었다는 비판이 쏟아졌다. 자신의 인지도를 높이기 위해 노출로 무리수를 뒀다는 것. 의상 때문에 떠느라 제대로 진행을 하지 못한 부분을 꼬집는 이들도 있었다. 반대로 한초임을 옹호하는 목소리도 있다. 의상은 자신을 표현하는 하나의 수단으로 봐야 하며, 자신감 있고 당당한 모습이 보기 좋았다는 의견이다.

 

정작 한초임 본인은 이러한 논란에 의연한 듯했다. 오히려 자신의 SNS에 논란이 됐던 의상을 입은 사진을 게재, 누리꾼들의 날선 지적에도 ‘좋아요’를 눌렀다. 시상식 이후 진행된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도 “오늘 입은 드레스는 내가 직접 리폼한 것”이라면서 “카밀라는 ‘자력갱생돌’이다. 매니저와 코디네이터가 따로 없다. 의상 준비도 혼자했기 때문에 부족한 부분이 많았다. 회사 없이 활동 중인 팀인 만큼 이슈가 된다는 건 감사한 일”이라고 담담히 말했다.

 

사실 시상식 의상 논란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특히 최근에는 수영복 스타일로 하체를 드러내는 의상이 계속해서 도마 위에 오르고 있다. 앞서 화사와 효린 역시 각각 ‘2018 MAMA’, ‘2018 KBS 연기대상’에서 파격 의상을 입고 무대에 서 화제가 된 바 있다. 주목을 받는 것이 목적이었다면 한초임 역시 큰 성공을 거둔 셈이다. 하지만 결과적으로 가수들의 수상은 뒷전으로 밀려났으며, 한초임 또한 진행이 아닌 의상만 부각되고 있다. 씁쓸함이 남는 이유다.

 

한초임은 국민대학교 무용과 출신으로 댄스팀 레이샤로 활동한 바 있다. 2013년 Mnet ‘댄싱9’과 2018년 ‘러브캐처’에 출연하며 얼굴을 알리기도 했다. 또한 한초임은 C·C엔터테인먼트를 설립해 지난해 그룹 카밀라를 결성, 리더 겸 리드보컬로도 활동 중이다. 

 

hjlee@sportsworldi.com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