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FC 미들급 챔피언 라인재 “후배들 도와주는 게 최종 목표”

[스포츠월드=강민영 선임기자] “후배들을 도와주는 게 최종 목표다.”

 

라인재(33·팀 코리아MMA)는 지난해 7월 샤오미 로드FC 048에서 미들급 챔피언 최영을 꺾고 새로운 챔피언으로 등극했다. 입식격투기 선수에서 종합격투기 선수로 전향해 끊임없는 노력 끝에 거둔 쾌거다.

 

라인재는 “내가 챔피언이 된 비결 첫 번째는 박창세 감독님을 만난 것, 두 번째는 아내를 만난 거다. 박창세 감독님은 아무것도 없는 선수를 잘하는 선수로 만들어주시는 능력이 있다. 감독님은 MMA에 대해 타고 나신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내가 내 개인 코치다. 원래 피트니스 운동을 했는데,어떤 종목이든 보는 눈이 타고 났다. 조언도 많이 해주고 아내가 꿈을 접고 내 꿈을 밀어주고 있다. 아내 덕분에 내 꿈을 위해 노력할 수 있다”고 아내에 대한 고마움도 전했다.

 

챔피언은 정상에 오르는 것보다 지키는 게 더 어렵다는 말도 있다. 라인재 입장에서는 최근 미들급에서 무섭게 치고 올라오는 미첼 페레이라와 황인수가 경계될 것이 분명했다. 그런데 라인재는 오히려 자신감을 보였다.

 

라인재는 “미첼 페레이라와 황인수 선수가 많이 뜨고 있는데, 둘 다 약점이 보이는 선수다. 두 선수보다 시합 준비가 더 힘들다”며 “나는 신체능력보다 MMA의 이해로 시합을 하는 선수다. 40살까지 챔피언 자리를 유지할 수 있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그는 당장 큰 도움은 아니더라도 조금씩 후배들을 돕고 싶다고 밝혔다. 그 중 하나로 최근 오픈한 태닝샵을 후배들이 무료로 이용할 수 있게 할 계획이다. 

 

“후배들을 도와주는 게 최종 목표”라는 라인재는 “시합이 잡힌 선수들이 1개월 동안 무료로 태닝샵을 이용할 수 있게 혜택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라인재는 “격투기뿐만 아니라 사회적으로도 성공한, 모범이 되는 선수가 되고 싶다. 젊은 선수들의 본보기가 되는 그런 선수. 후배들을 많이 도와주고 싶다. 단순하게 잠깐 도움을 주는 게 아니라 스스로 해낼 수 있는 능력을 갖추게 도와주고 싶다”고 덧붙였다.

 

한편 로드FC는 다음달 23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샤밀 자브로프와 만수르 바르나위의 100만불 토너먼트 결승전을 진행한다. 

 

mykang@sportsworldi.com

 

라인재. 로드FC 제공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