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모이’, 개봉 5일만에 100만 돌파… 뜨거운 호평에 흥행 질주

[스포츠월드=윤기백 기자] 영화 '말모이'가 개봉 5일 만에 100만 관객을 돌파했다.

 

'말모이'는 우리말 사용이 금지된 1940년대, 까막눈 판수(유해진)가 조선어학회 대표 정환(윤계상)을 만나 사전을 만들기 위해 비밀리에 전국의 우리말과 마음까지 모으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 개봉 5일째인 13일 오후 12시 100만3404명의 관객을 동원했다. 웰메이드 애니메이션 '주먹왕 랄프 2: 인터넷 속으로', DC와 제임스 완 감독의 '아쿠아맨'의 흥행세에 제동을 걸며 개봉 첫 주 전체 박스오피스 1위에 등극한 데 이어 개봉 5일째 100만 관객을 돌파한 '말모이'. 영화에 대한 실관람객들의 아낌없는 지지와 쏟아지는 호평에 힘입어 개봉 2주차에는 흥행 열풍에 한층 가속도를 더할 것으로 기대된다.

 

유해진, 윤계상, 김홍파, 우현, 김태훈, 김선영, 민진웅 등 바라만 봐도 든든한 연기파 배우들의 열연으로 완성된 빵빵 터지는 웃음부터 가슴 깊은 울림을 전하는 이야기를 담은 '말모이'는 CGV 골든 에그 지수 98%, 네이버 실관람객 평점 9.38점, 롯데시네마 9.3점 등 전 세대 관객들의 높은 만족도와 추천 세례를 이끌어내고 있다. 

 

유해진과 윤계상의 만남, 김홍파, 우현, 김태훈, 김선영, 민진웅 등 연기파 배우들의 호연으로, 우리말이 금지된 시대, 말과 마음을 모아 우리말을 지켜낸 사람들의 이야기를 웃음과 감동 속에 그려낼 영화 '말모이'는 1월 9일 개봉해 전국 극장에서 절찬 상영 중이다.

 

giback@sportsworldi.com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