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안컵] 이란의 벽은 높았다, 베트남 2연패…조별리그 탈락 위기

[스포츠월드=이재현 기자] 열심히 싸웠지만, 아시아 최강 전력을 자랑하는 이란은 강력했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은 12일(한국시각)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 알 나얀 스타디움에서 열린 이란과의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조별리그 D조 2차전에서 0-2로 패했다.

 

1차전에서도 예멘에 5-0 낙승을 거뒀던 이란은 2연승으로 16강 진출을 일찌감치 확정했다. 이라크와의 1차전에 이어 2연패를 당한 베트남은 조별리그 탈락 위기에 놓였다. 오는 17일 예멘과의 최종전에서 승리한 뒤, 다른 조 3위 팀과의 성적을 비교해 16강 진출을 타진해야 한다.

 

아시안컵 참가국 가운데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26위)이 가장 높은 팀인 이란은 버거운 상대였다. 경기 전 “아시아 최강팀과 맞붙는다”며 경계를 늦추지 않았던 박 감독은 수비에 무게를 두고 걸어 잠그기에 돌입했다. 예상대로 수비 라인을 끌어 올린 이란의 일방적인 공격이 이어졌고, 베트남은 수비 지역에서 한 번에 넘겨주는 패스로 배후 공간을 노렸다.

 

최전방 공격수 사르다르 아즈문(루빈 카잔)과 독일 분데스리가에서 수년간 활약했던 미드필더 아쉬칸 데자가(트락토르 사지)를 필두로 몰아쳤던 이란은 결국 전반 38분 선제골을 뽑아냈다. 아즈문이 오른쪽 측면에서 날아온 크로스를 머리로 마무리해 골망을 흔들었다.

 

전반을 0-1로 마친 베트남은 후반 초반 거센 반격에 나서기도 했으나 후반 24분 선제골의 주인공 아즈문의 왼발 슈팅에 재차 실점을 허용하고, 무릎을 꿇었다.

 

swingman@sportsworldi.com 사진=OSEN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