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카드, 한국전력 상대로 2연패 탈출…한국전력은 5연패 수렁

[스포츠월드=이재현 기자] 우리카드가 2연패에서 벗어났다.

 

우리카드는 12일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한국전력과의 도드람 2018~2019 V리그 남자부 4라운드 홈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0(25-21 25-19 25-16)으로 승리했다. 값진 승리를 챙긴 우리카드는 13승10패(승점 41)로 2위 대한항공(승점 46)과의 승점 차를 5점으로 좁혔다.

 

외국인 선수 없이 버티고 있는 한국전력(1승21패, 승점 9)은 이번에도 전력 차를 절감하며 무릎을 꿇었다. 어느덧 5연패다. 서재덕(14점)의 분전도 패배를 막기엔 역부족이었다.

 

우리카드는 주포 리버만 아가메즈(등록명 아가메즈, 18점)를 필두로 나경복(14점), 한성정(12점)이 고른 활약을 펼쳐 낙승을 거머쥐었다. 특히 나경복의 공격 성공률은 78.57%에 달했다.

 

1세트에만 9점을 올린 아가메즈를 앞세워 기선을 제압한 우리카드는 나경복과 아가메즈, 김시훈의 득점 릴레이 속에 2세트도 따냈다. 3세트의 마무리는 나경복의 몫. 18-12에서 2연속 블로킹에 오픈 공격까지 성공시키며 우리카드에 승리를 안겼다.

 

swingman@sportsworldi.com 사진=KOVO 제공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