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대만 3번…대한민국, 혈투 끝 승리

[스포츠월드=김대한 기자] 조별리그 최약체로 꼽힌 키르기스스탄을 상대로 혈투 끝에 승리했다.

 

파울로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12일 오전 1시(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알 아인의 하자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C조 2차전에서 키르기스스탄을 상대로 1-0으로 승리했다. 1차전에서 필리핀을 1-0으로 꺾은 대한민국은 2연승을 기록하며 16강 진출을 확정 지었다.

 

대한민국은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에서 중국과 격돌한다.

 

파울로 벤투 감독은 4-2-3-1 포메이션을 꺼냈다. 전방에 황의조가 출격했다. 2선에 이청용-구자철-황희찬이 배치됐다. 중원은 황인범과 정우영이 책임졌다. 포백은 홍철-김영권-김민재-이용, 골키퍼는 김승규가 주전 장갑을 꼈다.

 

전반 초반 한국은 불안하게 출발했다. 경기 시작과 함께 이용은 상대 선수에게 태클을 당했다. 다행히 이용은 잠시 치료를 받고 경기에 투입됐다. 부정확한 크로스와 패스미스가 눈에 띄게 잦았다. 전반 13분 홍철의 크로스를 구자철이 쇄도했지만 연결되지 않았다. 전반 19분 황희찬은 저돌적인 돌파로 페널티박스 안까지 침투했지만 마지막 크로스가 부정확했다. 수비진에서는 패스 사인이 맞지 않아 두 차례 골라인 아웃됐다.

 

전반 43분 한국은 코너킥 기회 살려 선제골을 만들었다. 김민재가 짧게 들어오는 코너킥을 감각적으로 방향을 바꿔 A매치 선제골을 성공시켰다. 김민재는 두 차례 패스미스를 하며 불안한 모습을 보였지만 결정적인 순간에 골을 넣으며 한국의 분위기로 만들었다.

 

키르기스스탄의 주장 키친의 중거리 슛을 시작으로 키르기스스탄은 적극적으로 경기를 리드했다. 후반 초반 핸드볼 파울이 선언될 뻔했지만 페널티킥의 위기를 넘겼다. 한국은 위기를 넘기고 많은 기회를 잡았지만 황의조가 2번 황희천이 1번 모두 골대를 맞추면서 결정력에 문제를 보였다.

 

후반 34분 이용은 경고를 받으며 중국전에 출장할 수 없게 된다. 후반 36분 지동원이 투입됐지만 별다른 활약을 보이지 못하고 경기가 끝났다.

 

kimkorea@sportsworldi.com

 

사진=OSEN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