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W이슈] 우승 노리는 벤투호, 첫 경기 만에 또 등장한 경우의 수

[스포츠월드=김진엽 기자] 또 등장했다.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이 국제대회에 나설 때마다 언급됐던 ‘경우의 수’가 2019 아랍에미리트(이하 UAE) 아시안컵에서도 수면 위로 떠올랐다.

 

파울로 벤투(50·포르투갈)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1960년 대회 이후 59년 동안 차지하지 못했던 아시안컵 트로피를 탈환하려 한다. 하지만 출발이 산뜻하진 않았다. 지난 7일(이하 한국시간) UAE 두바이 알막툼 스타디움에서 끝난 필리핀과의 아시안컵 조별리그 C조 1차전서 후반 22분 터진 황의조의 결승골을 앞세워 1-0 신승을 거뒀다.

벤투 감독은 기존에 썼던 전술과 주축 선수들을 대거 내세웠으나, 점유율만 높게 가져갔을 뿐 상대적 약체로 평가받았던 필리핀을 확실하게 압도하진 못했다. 황의조의 결승골이 유난히 빛났던 이유다.

 

크게 이기지 못한 터라 벌써부터 조별리그 순위표에 이목이 쏠린다. 1차전 이후 C조 선두는 중국의 몫이었다. 같은 날 벤투호보다 먼저 경기를 치른 중국은 키르기스스탄에 2-1로 승리했고 승점·골 득실이 한국 같음에도 다득점에서 앞서 순위표 최상단에 이름을 올렸다. 이에 한국의 조 1위 진출은 조금 복잡해졌다.

 

만약 2차전서 한국이 키르기스스탄을 크게 이기지 못하고, 중국이 필리핀을 대량 득점으로 꺾는다면 이번엔 골 득실로 인한 거리가 발생한다. 자연스레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인 중국전에 부담이 실릴 수밖에 없다.

 

쓸데없이 이른 걱정이라고 하기에는 조 2위로 진출했을 때의 타격이 만만치 않다. 16강에서 개최국인 아랍에미리트와 경기를 치를 수 있으며 더 나아가 8강에선 유력 우승 후보 이란과 붙을 가능성이 생긴다. 우승을 위해선 언젠가 꺾어야 할 상대지만 이왕이면 더 높은 곳에서 만나는 게 심적으로 편하다.

 

물론 조별리그 전승을 거둔다면 이런 경우의 수는 문제가 되지 않다. 그러나 미리 최악의 상황을 대비할 필요가 있다. 벤투호는 오는 12일 새벽 1시에 치를 키르기스스탄전서 최대한 많은 골을 넣어 이겨야 한다.

 

wlsduq123@sportsworldi.com

 

사진=대한축구협회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