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팬들 아시안컵 토토, 소액참여문화 돋보였다

[스포츠월드=김재원 기자] 스포츠토토 참가자들은 필리핀을 상대로 한 2019 AFC 아시안컵 경기에서도 어김없이 소액으로 건전한 참여문화를 보여줬다. 

 

체육진흥투표권 스포츠토토의 수탁사업자인 케이토토는 지난 7일(월) 알막툼스타디움에서 펼쳐진 한국‐필리핀전을 대상으로 한 축구토토 매치 1회차에서 1인당 평균 참여금액이 6000원대를 기록하며 건강한 소액참여문화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8일 밝혔다. 

 

이번 경기에서는 기대했던 다득점 경기가 나오지는 않았지만, 무려 3만758명의 축구팬들이 매치 1회차 게임에 참여하며 대한민국의 아시안컵 우승에 대한 기대감을 보여줬다. 

 

특히 1인당 평균 참여금액은 6,378원으로 집계돼, 더욱 성숙해진 축구팬들의 참여문화를 보여준 것으로 나타나 의미를 더했다. 

 

이와 관련해 케이토토 관계자는 “많은 이목이 집중된 대한민국 국가대표팀의 아시안컵 조별예선 첫 경기에서도 1만원 이하의 건전한 소액참여가 이어지는 등 스포츠토토만의 고유한 문화가 확실하게 자리를 잡아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이번 필리핀전에서 많은 관심이 이어진 것처럼 뒤이어 치러지는 키르기스탄전에도 국내 스포츠팬들의 많은 참여를 부탁 드린다”고 전했다.

 

대한민국은 오는 12일 하자빈자이드스타디움에서 키르기스스탄과 2019 AFC 아시안컵 조별예선 두 번째 경기를 펼치며, 이 경기를 대상으로 하는 축구토토 매치 2회차는 9일 9시 30분부터 11일 오후 9시 50분까지 참여가 가능하다.

 

jkim@sportsworldi.com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