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레디 머큐리가 '전 여친'에 수백억원 유산 남긴 이유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의 장기 흥행 중인 가운데 록 밴드 퀸의 보컬 프레디 머큐리와 관한 일화에도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최근 미러, 데일리메일 등의 영국 매체는 프레디 머큐리가 연인이었던 메리 오스틴에게 남긴 유산을 남긴 과거를 재조명했다.

 

머큐리는 짐 허튼이라는 연인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오스틴에게 수백억대 재산을 남겨 많은 이들을 놀라게 했다.

오스틴은 머큐리의 뮤즈로 알려져 있다. 1969년 첫만남 이후로 6년 동안 연인관계를 유지한 두 사람은 결혼을 약속한 사이였다. 그러나 얼마 뒤 머큐리는 자신이 양성애자라는 사실을 깨닫고 오스틴에게 커밍아웃했다.

머큐리의 성지향성을 짐작하고 있던 오스틴은 "양성애자가 아니라 동성애자"라고 대답했고, 두 사람의 연인관계는 그날로 끝이 났다. 그렇지만 그 이후로도 두 사람은 소중한 친구로 서로의 곁을 지켰다고.

 

어마어마한 자산을 넘겨받게 된 오스틴은 머큐리에게 기부를 권했지만, 머큐리는 "당신이 내 아내가 됐다면, 이건 다 당신 것이었을 거다"라고 딱 잘라 말했다. 머큐리는 이후 한 인터뷰를 통해서도 "내 애인들이 왜 자신이 메리를 대체할 수 없냐고 묻는다. 하지만 그것은 불가능하다. 메리는 내 유일한 친구고 나는 다른 누구도 원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머큐리는 오스틴 앞으로 한화 약 290억 원 상당의 런던 자택과 약 112억 원의 재산, 퀸의 저작권 수입 중 자신의 몫을 넘겼다. 한편 임종을 지킨 연인 짐 허튼에게는 한화 7억원가량의 자산을 남겼다고 전해졌다.

 

소셜팀 social@segye.com

사진=알란 데이비드슨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