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W이슈] ‘최선 다한’ 설현, 문제는 소속사의 미숙한 대처

[스포츠월드=이혜진 기자] 소속사의 미숙한 대처, 화를 키웠다.

 

그룹 AOA 설현이 공연 도중 갑작스럽게 컨디션 난조를 호소, 부축을 받고 내려가는 일이 발생했다. 설현은 지난 15일 서울 고려대학교 화청체육관에서 진행된 ‘포트나이트 코리아 오픈 2018’ 행사에 참석했다. ‘빙글뱅글’, ‘익스큐즈 미’, ‘사뿐사뿐’ 등의 무대를 이어가던 설현은 몸에 이상을 느낀 듯 불편함을 호소했고, 결국 끝까지 공연을 이어가지 못했다. 멤버 지민은 “설현이 지금 감기몸살로 몸 상태가 좋지 않다. 걱정 안 하셔도 될 것 같다”며 안심시켰다.

 

문제는 이후 소속사의 대처다. 소속사 FNC 엔터테인먼트는 이와 관련해 당초 “설현이 무대서 터트린 화약에 어지러움을 느껴 곧바로 병원으로 이송했다”면서 “설현은 현재 병원진료 후 집으로 복귀, 휴식을 취하고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소속사의 입장발표와는 별개로 팬들은 의구심을 지우지 않았다. 현장 영상을 접한 팬들은 설현이 무대에 서 있던 위치가 화약이 터진 곳과는 거리가 있었고, 화약과 관계없이 무대에서 힘들어한 정황이 보였다고 주장했다.

 

결국 소속사는 입장을 번복했다. 소속사는 이후 2차 공식 입장을 발표하며 “특수효과는 화약이 아닌 인체에 무해한 불꽃이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소속사는 “설현은 가벼운 감기증상으로 목이 붓고 컨디션이 안 좋은 상태에서 많은 인원이 몰린 실내 무대의 더운 공기로 인해 순간 과호흡이 왔다”고 설명하며 “곧바로 추가검사를 받았고, 현재는 컨디션을 많이 회복한 상태다. 행사 당일, 경황이 없어 정확히 안내해드리지 못한 점 사과한다”고 덧붙였다.

 

여기에 행사를 주최한 에픽게임즈 코리아 측 입장도 전해졌다. 핵심은 화약 사용으로 인해 설현이 어지러움을 느낀 것이 아니라는 것이었다. 에픽게임즈는 17일 보도자료를 통해 “행사 전반의 진행을 맡은 제일기획 측에 확인한 결과, 이번에 무대에 사용된 제품은 ‘스파클러(모델명 ZK6200)’라는 이름의 무색무취의 무대장치로, 인체에 전혀 무해함을 입증 받은 제품이다. 에픽게임즈는 자사 행사에 출연하는 모든 출연진의 건강을 최우선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설현은 이날 컨디션 난조 속에서도 공연을 하는 동안에는 최선을 다하려 애썼다. 걱정하는 팬들을 위해 자신의 SNS에 ‘괜찮다’며 글을 올리기도 했다. 하지만 소속사의 미숙한 대처로 불필요한 논란이 계속해서 발생하는 모양새다. 아티스트에 대한 컨디션 체크여부는 고사하고 상황파악조차 제대로 하지 못한 소속사에 대한 비난의 목소리가 끊이지 않는 이유다. 소속사의 미숙한 대처로 인해 피해를 입는 것은 결국 아티스트라는 것을 명심해야 할 것이다.

 

hjlee@sportsworldi.com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