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W시선] 김영희 ‘빚투’, 두 번의 거짓말로 점입가경

[스포츠월드=윤기백 기자] 개그우먼 김영희가 ‘빚투’(나도 떼였다) 논란에 휩싸였다. 김영희의 어머니가 한 매체를 통해 원금을 갚아나가고 있다고 밝혔지만, 빚투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A씨는 입막음용으로 10만원만 입금된 상태라고 밝혀 논란이 되고 있다.

 

15일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김영희 부모의 빚투를 폭로하는 글이 게재됐다. 글쓴이 A씨는 “김영희의 모친 권씨가 1996년 저희 부모님께 6600만원을 빌려 가셨다”며 “하지만 연락이 두절돼 받을 수 없었다. 차용증도 받았고, 공증을 받았고, 법원에 판결 연장도 늘 해오고 있었다. 김영희가 연예인이 되고 SNS를 통해 저희가 연락을 하자 공인에게 이런 식으로 댓글을 달면 명예훼손으로 고소를 하겠다고 했다”고 주장했다.

 

A씨는 “김영희 아버지는 파산신고를 했었는데 이후 회생신청이 되었다고 집으로 연락 와서 일부라도 받을 수 있는 길이 생겼다”며 “96년에 6600만원이면 적은 돈도 아니고, 고향 친구라 믿고 빌려준 돈에 대해 전혀 줄 생각 없이 말하고 이십여 년을 피해 다닌 사람들”이라고 분개했다. 또 “최근 연예인 빚투 관련 말들이 나오자 권씨가 저희 어머니께 돈을 주겠다. 그런데 너네 애들 그렇게 글 쓰고 댓글 달고 인터넷으로 연락하면 딸 소속사에서 가만있지 않는다. 고소할 거니 앞으로 하지 말라고 하셨다 한다”면서 “엄마의 통장으로 들어온 돈은 10만원. 그냥 입막음용으로 주는 건지, 차 기름 한번 넣을 정도밖에 되지 않는다. 명예훼손으로 고소를 당해 감옥에 가야 한다면 그것마저 어쩔 수 없다 생각하고 썼다”고 덧붙였다.

 

해당 글이 점점 확산되자 김영희는 자신의 SNS를 통해 “빚투 뭔가요?”라고 묻는 네티즌의 댓글에 “진짜 사실이 아닙니다”라고 댓글을 달며 해명에 나섰다

 

김영희 어머니 권씨도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남편과는 오래전에 연락을 끊겼고, 딸도 우리의 채무에 대해 전혀 몰랐다”며 “지난해 남편과 이혼했다. 친정 돈까지 끌어다 남편에게 가져다줬지만 남편 사업이 부도가 났다. 부도났을 때 남편에게 내 친구 돈을 꼭 갚으라고 했고 친구도 조용하기에 남편이 해결하고 있구나 싶었다”고 뜻밖의 가정사를 공개했다.

 

또 권씨는 “얼마 전에 친구가 힘들다는 소문을 들었고, 10월 3일에 친구에게 전화해 일부를 갚았다”며 “잘 이야기 되고 있는 상황에 갑자기 이런 게 터져서 당황스럽다. 힘들지만 ‘원금은 갚겠다’고 했다. 앞으로도 조금씩이라도 보낼 것이고 꼭 갚을 것”이라고 약속했다. 

 

하지만 A씨는 권씨의 인터뷰 직후 곧바로 반박글을 덧붙였다. A씨는 “(권씨가)인터뷰를 하셨네요. 10만원이 입금된 날은 12월 3일입니다. 10월이 아닙니다”라며 “언론사에서 저희와도 확인을 해달라”고 글을 덧붙여 권씨의 인터뷰 내용이 거짓말이라고 반박했다. 

 

결과적으로 김영희와 그의 어머니는 두 번의 거짓말을 했다. 김영희는 자신의 SNS에 ‘빚투 아니다’라고 했지만 어머니의 인터뷰를 통해 사실로 드러났다. 또 어머니 권씨는 돈을 10월부터 갚고 있다고 했지만, A씨에 따르면 ‘입막음용 10만원’을 ‘12월’부터 받은 것으로 확인돼 두 번째 거짓말을 하게 됐다.

 

연예인 빚투 논란이 사회 전반에 물의를 일으키고 있는 가운데, 거짓 해명으로 논란의 중심에 서게 된 김영희. 그것도 MBC 예능 ‘나 혼자 산다’에서 벤츠를 몰고 다닐 정도로 부유함을 자랑했던 김영희의 빚투라는 점에서 대중의 시선은 싸늘하기만 하다. 

 

giback@sportsworldi.com

사진=김영희 인스타그램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