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윙키즈’, 엔딩 크레딧까지 주목해야 할 이유

 

[스포츠월드=윤기백 기자] 영화 '스윙키즈'가 엔딩 크레딧까지 풍성한 볼거리와 들을거리로 관객들을 눈과 귀를 사로잡는다.

 

'스윙키즈'는 1951년 거제도 포로수용소, 오직 춤에 대한 열정으로 똘똘 뭉친 오합지졸 댄스단 ‘스윙키즈’의 가슴 뛰는 탄생기를 그린 영화다. 강형철 감독의 감각적인 연출, 끼와 에너지 넘치는 젊은 배우들의 신선한 시너지, 블록버스터급 수록곡과 폭발적인 퍼포먼스로 만장일치 뜨거운 호평을 불러 일으키고 있는 '스윙키즈'가 엔딩 크레딧이 다 올라갈 때까지 자리를 뜰 수 없는 풍성한 볼거리로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대규모 시사회를 통해 언론은 물론 남녀노소 관객들까지 폭발적인 호평을 받으며 개봉 전부터 기대감을 끌어 올리고 있는 '스윙키즈'가 특별한 엔딩 크레딧으로 영화가 끝난 후에도 관객들의 발걸음을 붙잡을 예정이다. 

 

먼저 '스윙키즈'의 영화적 메시지에 공감한 비틀즈 측에서 이례적으로 원곡의 사용을 허용, 한국영화 최초로 원곡이 그대로 수록된 비틀즈의 ‘Free as a Bird’가 엔딩 크레딧과 함께 흐르며 영화의 감동을 배가시킬 것이다. 새처럼 자유롭게 날아가고 싶다는 의미의 가사를 담은 ‘Free as a Bird’는 이념을 넘어 꿈과 열정, 자유를 갈망하는 ‘스윙키즈’ 댄스단을 대변하며 관객들에게 진한 여운을 선사할 예정이다. 

 

또한 ‘스윙키즈’ 댄스단의 넘치는 매력을 가득 담은 미공개 스틸이 엔딩 크레딧과 함께 펼쳐지며 듣는 재미는 물론 보는 재미까지 풍성하게 전할 것이다. 특히 엔딩 크레딧의 미공개 스틸은 오직 영화에서만 만날 수 있어 더욱 특별함을 더한다. 강형철 감독은 “엔딩 크레딧을 끝까지 다 봐야만 '스윙키즈'가 완성되게끔 만들었다. 비틀즈의 원곡도 끝까지 나오기 때문에 크레딧까지 보셔야 이 영화를 다 보신 거라고 할 수 있다”며 엔딩 크레딧이 완성할 영화의 특별한 재미와 감동을 기대케 한다.

 

이처럼 엔딩 크레딧이 올라갈 때까지 자리를 뜰 수 없게 하는 풍성한 볼거리와 들을거리로 가득한 '스윙키즈'는 온 세상을 들썩이게 할 재미와 감동으로 12월 극장가를 사로잡을 것이다.

 

giback@sportsworldi.com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