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지웅, 악성림프종 진단 고백 “항암치료 시작…함께 버티어 나가자”

[스포츠월드=정가영 기자] 방송인 허지웅이 악성림프종 진단 사실을 밝혔다. 그의 고백에 대중의 격려와 응원이 이어지고 있다. 

 

허지웅은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악성림프종 진단을 받았습니다. 혈액암의 종류라고 합니다”로 시작하는 장문의 글을 올렸다. 그는 “붓기와 무기력증이 생긴지 좀 되었는데 미처 큰병의 징조라고는 생각하지 못했습니다. 확진까지 이르는 요 몇주 동안 생각이 많았습니다. 그나마 다행인건 미리 약속된 일정들을 모두 책임지고 마무리할 수 있었다는 점입니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현재 tvN ‘아모르파티’에 출연 중이다. 자신의 어머니와 함께 출연해 싱글 황혼인 어머니가 여행을 떠난 모습을 관찰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아모르파티’ 측은 “허지웅의 녹화는 다 마친 상황”이라며 “방송 일정에 차질은 없을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글을 통해 “어제 마지막 촬영까지 마쳤다”고 말한 그는 “마음이 편하다”고 심경을 전했다. 

 

지난 주부터 항앙치료를 시작했다는 그는 그가 쓴 책 ‘버티는 삶에 관하여’를 언급하며 “저는 ‘함께 버티어 나가자’라는 말을 참 좋아합니다. 삶이란 버티어 내는 것 외에는 도무지 다른 방도가 없기 때문입니다. 그렇다면 우리 모두 마음 속에 끝까지 지키고 싶은 문장 하나씩을 담고, 함께 버티어 끝까지 살아냅시다. 이길게요. 고맙습니다”라며 글을 맺었다. 

 

한편, 허지웅 소속사 에스팀 측은 공식입장을 통해 “허지웅씨는 최근 여러 스케줄을 소화하던 중, 얼마 전 몸에 이상 증후를 느껴 병원에 방문하였고, 미만성거대 B세포 림프종이라는 진단을 받아 현재 항암 치료를 시작하였다”며 “현재 예정된 모든 일정을 모두 마쳤으며 치료에 전념하여 다시 건강해진 모습으로 찾아 뵐 수 있도록 빠른 쾌유를 빌어주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jgy9322@sportsworldi.com

사진=한윤종 세계일보 기자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