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W이슈] 래퍼 산이, 유튜버 ‘보겸’과 손잡고 메갈리아·워마드 전면전 나서나?

[스포츠월드=전경우 기자] 래퍼 산이가 유튜버 ‘보겸’과 손잡고 여성 커뮤니티 메갈리아·워마드와 전면전을 벌일 기세다. 

 

산이는 ‘젠더 논란’이 불거진 이후 유튜브 채널을 통해 자신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피력해 왔다. 최근 산이는 브랜뉴 뮤직과 마지막 공연 현장에 찾아와 심각한 대립을 보인 여성층을 향해 “워마드·메갈은 사회 악”이라 했고, 유튜브에 관련 영상과 새로운 곡 ‘웅앤웅’을 올렸다. 이 내용이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퍼져나가며 산이의 유튜브 계정은 단 며칠만에 30만 구독자를 확보했다.

 

산이의 다음 행보는 ‘연합전선’으로 점쳐진다. 산이는 6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보겸 하이루, 올려준 리액션 영상 잘 봤다. 좋은 말씀 감사드린다”라고 감사 인사를 보내 누리꾼들의 이목을 모았다. 막강한 영향력을 갖고 있는 보겸이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산이의 신곡을 감상하고 직접 노래를 따라부르며 리뷰를 남긴데 대한 화답이다. 산이는 보겸의 채널과 관련해 "영상을 찾아보고 했는데 너무 재밌고 유쾌한 것들이 많더라. 개인적으로 만나서 커피 한 잔이라도 하면서 유익한 대화를 나누고 싶다. 진짜 진짜 만나고 싶다. 유튜브에 전화번호가 있던데 실례가 안 된다면 제가 그쪽으로 전화를 드리겠다"라고 ‘현실 만남’을 제안했다. 두 사람의 실제 오프라인 회동 여부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보겸은 즉시 답을 줬다. ‘산이루’라는 포스팅을 통해 산이의 제안에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며 이메일을 보내겠다고 답했다. 또한, 보겸은 산이에게 “고독하고 힘든 길이 될거야, 진짜 자신있지?”라는 메시지를 전하며 반대 진영과의 대립이 더 큰 파장을 일으킬 것을 예고했다. 아프리카 TV와 유튜브 등에서 활동하고 있는 보겸은 유튜브에서만 280만 구독자를 보유하고 있는 ‘빅 마우스’다. 그는 최근 메갈리아, 워마드 등과 격한 대립을 보여 왔고, 최근에는 tvNX의 예능 프로그램 MC로 캐스팅 제의가 들어오는 등 영향력을 꾸준히 확대하고 있다. 

 

kwjun@sportsworldi.com

사진=산이 유튜브 채널 캡쳐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