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생명, 우리은행에 65-57 승리…시즌 첫 패 안겼다

[스포츠월드=김재원 기자] 예상치 못한 괴력을 발휘했다.

 

삼성생명은 7일 아산이순신체육관에서 열린 우리은행과의 ‘우리은행 2018∼2019 여자프로농구’ 정규리그 원정경기에서 65-57로 승리했다.

 

이번 경기까지 2연승을 달린 삼성생명은 기존 3위를 유지하되 4위 OK저축은행과 격차를 1경기로 벌렸다. 특히 적수가 없었던 우리은행의 개막 9연승 행진에 종지부를 찍는 역할을 했다. 이로써 1위 우리은행과 2위 KB스타즈는 1경기 차가 됐다.

 

김한별과 서덜랜드 쌍두마차의 효과는 위력적이었다. 김한별이 14득점 11리바운드 4어시스트 2스틸로 양 팀 통틀어 가장 많은 득점을 올리며 경기를 지배했다. 서덜랜드도 12득점 12리바운드를 올리면서 2명 모두 더블더블을 기록했다. 뿐만 아니라 양인영(12득점 7리바운드) 이주연(12득점 2리바운드) 박하나(11득점 3리바운드)까지 활약하며 다양한 공격 루트를 자랑했다.

시작은 불안했다. 실책이 6개나 나오면서 시소 싸움에서 리드를 잡는 데 실패했다. 1쿼터까지 스코어는 14-15로 다소 밀렸다. 2쿼터는 반전의 서막이었다. 외국인 선수가 나설 수 없을 때 오히려 김한별은 자신의 몫을 톡톡히 했다. 여기에 이주연과 박하나까지 분전을 펼치며 순식간에 분위기를 뒤집었고 38-27로 2쿼터를 마무리했다.

 

3쿼터엔 추격을 허용했다. 상대 김정은에게 공격 기회를 내주며 49-46까지 따라잡혔다. 하지만 4쿼터 들어 삼성생명은 김한별과 서덜랜드의 득점 본능이 되살아나며 분위기를 잡는 데 성공했다.

 

jkim@sportsworldi.com 사진=WKBL 제공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