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준환, ‘피겨여왕’ 이후 9년 만에 메달사냥 나선다

[스포츠월드=김재원 기자] 한국 피겨스케이팅 역사에 새로운 역사를 기대할 수 있게 됐다.

 

차준환(17·휘문고)이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시니어 그랑프리 파이널에 참가해 남자 부문 사상 첫 메달 획득에 성큼 다가섰다. 

 

7일(한국시간) 캐나다 브리티시콜롬비아주 벤쿠버 선더버드 아레나에서 열린 2018~2019 ISU 피겨스케이팅 시니어 그랑프리 파이널 남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89.07점(기술점수 47.35점, 예술점수 41.72점)으로 6명 중에 4위를 기록했다. 1위는 미국 네이선 첸(92.99점), 2위는 우노 쇼마(91.67점), 3위는 미칼 브레지나(89.21점)다.

 

하지만 역전은 가능성은 있다. 가장 실수가 적은 종목인 프리스케이팅을 남겨 두고 있기 때문이다. 또 3위 브레지나(체코)와 0.14점으로 근소한 격차로 보이고 있다. 

 

‘피겨여왕’ 김연아 이후 뜸했던 기록에 도전한다. 한국인이 시니어 그랑프리 파이널에 출전한 것은 김연아가 2009년 12월 열린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한 이후 9년 만이다. 차준환은 앞서 시니어 그랑프리 2∼3차 대회에서 연이어 동메달을 획득하며 파이널 대회 출전권을 얻은 바 있다. 

 

jkim@sportsworldi.com 사진=스포츠월드 DB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