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윤겸 감독 "권진영 퇴장, 의욕적으로 하다 보니…"

[스포츠월드=부산 박인철 기자] “퇴장이 큰 변수가 됐다.”

 

FC서울이 6일 부산 구덕운동장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승강 플레이오프 1차전 부산 아이파크와의 원정경기에서 3-1 승리를 거뒀다.

 

이제 양 팀의 운명은 9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갈린다. 서울은 0-2로 패해도 원정 다득점 원칙에 의해 잔류에 성공한다. 반면 부산은 무조건 세 골 이상의 승리를 거둬야 승격에 성공한다. 다음은 최윤겸 부산 감독과의 일문일답.

-경기 소감은.

 

“아쉽다. 우리가 준비했던 대로 의욕적으로 경기 운영을 해달라고 했는데 초반에는 잘 통했다. 희망적이었는데 퇴장이 아쉽게 됐다. 후반전에 전술적으로 잘 대처했어야 하는데… 내가 준비를 잘 못 했다. 1-2까지는 예상을 했는데 정현철에게 맞은 3번째 실점은 컸다.”

 

-권진영의 퇴장이 바로 앞에서 일어났는데.

 

“사실 권진영이 윙백 자원인데 센터백으로 나서 낯설었던 것 같다. 경고를 한 장 받은 상황인데 의욕적으로 하다 보니 발생한 사건이다. 그 장면에 대해 특별히 할 얘기는 없다.”

 

-원정에서 3득점이 필요한 상황이다. 

 

“전반전에 우리의 운영이 괜찮았다. 어려운 상황이지만 원정 가서 도전해 봐야 한다. 이른 시간 선제골이 나온다면 좋은 선수들이 많기에 기대해 본다. 최대 변수는 추운 날씨다. 체력 소모도 큰 경기였기에 회복도 잘해야 한다. 멋진 경기가 될 수 있도록 잘 준비하겠다.”

 

club1007@sportsworldi.com 사진=OSEN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