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요한 천금 역전골! 서울, 부산 원정서 짜릿 역전승

[스포츠월드=부산 박인철 기자] 고요한(서울)이 벼랑 끝에 몰린 팀을 구해냈다.

 

FC서울이 6일 부산 구덕운동장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승강 플레이오프 1차전 부산 아이파크와의 원정경기에서 3-1 승리를 거뒀다.

 

이제 양 팀의 운명은 9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갈린다. 서울은 0-2로 패해도 원정 다득점 원칙에 의해 잔류에 성공한다. 반면 부산은 무조건 세 골 이상의 승리를 거둬야 승격에 성공한다. 

 

서울에겐 치욕스러운 한 해였다. 불과 2년 전만 해도 리그 우승 트로피를 들었던 팀이 11위까지 추락해 강등 싸움에 참전 중이다. 서울은 올해 K리그 대상 시상식에서 단 한 명의 수상자가 없었을 정도로 선수단 전체적으로 부진을 면치 못했다. 연이은 패배로 선수단 사기도 바닥으로 떨어졌다.

 

이날도 출발은 불안했다. 부산의 파상공세에 제대로 대처하지 못했다. 결국 전반 22분 만에 호물로에 중거리슛을 헌납하며 암운이 다시 한 번 서울을 가리나 했다. 

 

그러나 행운이 찾아왔다. 전반 종료 직전 권진영이 윤주태에 태클을 가하며 경고누적 퇴장을 당하게 된 것. 수적 우위를 찾게 된 서울은 여유가 생겼다. 후반 13분 하대성의 크로스를 조영욱이 왼발로 밀어넣으며 귀중한 동점골을 만들었다.

 

서울이 지속해서 부산을 밀어붙였다. 후반 33분 김동우의 크로스를 고요한이 머리로 집어넣으며 역전까지 성공했다. 

 

부산은 고경민을 투입하며 분위기를 바꿔보려 했지만 이미 넘어간 분위기는 수적 열세로 극복하기 어려웠다. 후반 43분에는 코너킥 상황에서 정현철의 쐐기 헤더까지 터졌다. 그렇게 서울이 원정에서 귀한 승리를 따냈다.

 

고요한은 올 시즌 서울을 지탱하는 유일한 축이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공격수가 아님에도 팀 내 최다골을 넣었을 정도로 공격력을 끌어올렸다. 중앙미드필더 측면 윙어 가리지 않고 헌신했다. 팀 내 유일하게 러시아 월드컵에 다녀오기도 했다. 

 

이날도 결국 벼랑 끝에 몰린 서울을 구한 건 고요한이었다. 잔류를 피하기 위한 서울의 발걸음이 가벼워졌다.

 

club1007@sportsworldi.com 사진=OSEN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