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ST] 제목

국군기무사령부의 계엄령 문건 작성 및 세월호 민간인 사찰 의혹을 수사 중인 국방부 특별수사단은 지난달 16일 확보한 기무사의 계엄령 문건 관련 USB(이동식저장장치)에서 ‘계엄 시행 준비’에 관한 내용을 확인했다고 2일 밝혔다. 

 

특수단은 이날 ‘기무사 의혹 특별수사단 수사경과’라는 제목의 보도자료를 통해 “(계엄문건이 저장돼 있던 기무사의) USB 안에 수백 개의 파일이 저장됐다가 삭제된 흔적을 발견하고 이 중 상당수를 복구했다”며 “복구된 파일에 계엄 시행 준비에 관한 내용이 다수 포함된 점에 주목하고, 압수물 분석 자료와 관련자 진술 등을 통해 구체적인 사실관계를 확인하는 데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계엄 시행 준비는 계엄을 실행에 옮기기 위한 준비작업으로 풀이된다. 따라서 계엄문건을 작성한 기무사 간부들과 이를 지시한 한민구 전 국방부 장관, 조현천 전 기무사령관이 그동안 주장한 단순 계엄 검토 자료 수준을 뛰어넘는 물증을 확보했다는 의미로도 받아들여진다. 

 

또 계엄 문건 보고서의 원래 제목은 언론에 공개된 제목인 ‘전시계엄 및 합수업무 수행방안’이 아닌 ‘현 시국 관련 대비계획’이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특수단은 “기무사는 계엄문건 작성 TF를 비밀리에 운영하기 위해 ‘미래 방첩업무 발전방안 TF’란 이름하에 인사명령·예산, 별도 장소를 확보했고, 망이 분리된 PC를 이용해 문건을 작성했으며, TF 운영 이후 사용된 전자기기를 포맷했다”고 설명했다. 

 

기무사가 작년 2월 계엄령 문건 작성을 위해 구성한 TF는 은밀하게 독립적으로 활동했고, 활동을 마친 뒤에는 기록 삭제도 시도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특수단은 아울러 2014년 4월 세월호 참사 이후 기무사가 세월호 유족을 사찰한 사실도 파악했다. 특수단 관계자는 “기무사가 세월호 참사 발생 이후 현장지원 등을 명목으로 세월호 TF를 구성해 일반 지원업무 이외에도 유가족을 사찰했다”며 “주로 현장 및 사이버 사찰을 통해 유가족의 성향, 정부 발표에 대한 반응, 유가족의 사진, 학력, 전화번호 등의 정보를 수집·보고했다”고 말했다.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