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X가 너무 까맣다"…성희롱 악플 공개한 여배우

배우 강은비가 자신을 성적으로 희롱한 악플러들을 고소하겠다고 밝혔다.

 

강은비는 2일 유튜브를 통해 그동안 받은 악플 일부를 공개했다. 

 

공개된 댓글을 보면 악플러들은 강은비가 과거 출연한 영화를 언급하며 "XX가 너무 까맣다"라는 등 성적인 말을 뱉었다. 

 

강은비는 이를 고소하기 위해 법률 사무소를 찾았다고 말했다. 이어 "상담 중에도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성희롱적인 메시지가 왔다"고 덧붙였다.

 

강은비에게 메시지를 보낸 남성은 "은비랑 XX하고싶다" "오빠 XX 사진 봤구나"라고 말했다.

 

해당 악플을 공개하면서 강은비는 “이런 것도 고소되냐고 물어보는 분들이 많은데, 이런 건 다 고소가 된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강은비는 “오늘 내가 (변호사에게) 너무 많은 걸 듣고 와서 정신은 없지만, 고소는 시간 문제다. 마음만 먹으면 다 할 수 있다. 모두 고소를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 강은비 유튜브 채널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