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미녀 파이터’ 이수연, “남자들과 똑같이 훈련 받고 싶어”

[스포츠월드=권기범 기자] “남자 도전자들과 똑같이 (훈련)하는 게 맞다고 생각해서 지고 싶지 않아요”

 

ROAD FC 데뷔를 앞둔 이수연(24, 로드짐 강남MMA)은 지난해 MBC <겁 없는 녀석들>에 출연했다. <겁 없는 녀석들>은 남녀 혼성으로 진행된 지상파 최초의 격투 오디션 프로그램으로 MMA 선수를 발굴하기 위해 제작됐다. 지난해 방영돼 큰 인기를 끌며 ‘우승자’ 전창근, ‘싱어송 파이터’ 허재혁을 비롯해 많은 파이터들을 배출했다.

 

12월 15일 XIAOMI ROAD FC 051 XX에 출전하는 이수연 역시 <겁 없는 녀석들>에 출연한 파이터다. 이수연은 당시 합숙 훈련에서 남성 도전자들과도 직접 경쟁하는 걸 원했다.

 

이수연은 “남자 도전자들과 똑같이 (훈련)하는 게 맞다고 생각해서 지고 싶지 않아요”라고 말하기도 했다.

 

도전을 이어나가던 도중 이수연은 하차를 하게 됐다. 경쟁에서 탈락한 것이 아닌, 코에 부상을 입어 하차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 된 것. 이수연의 코를 검사한 원주 정병원의 정우문 원장은 코뼈가 주저앉아 훈련이 불가능하다고 진단했다. 결국 이수연은 아쉽게 하차할 수밖에 없었다.

 

1년이 지난 뒤 이수연은 ROAD FC 데뷔가 결정됐다. 그 무대는 XIAOMI ROAD FC 051 XX고, 이예지(19, 팀 제이)가 상대다.

 

이수연은 “드디어 꿈꾸던 데뷔 무대를 갖게 됐다. 부족한 점이 많은데, 첫 경기인 만큼 많이 준비해서 화끈한 모습 보여드리겠다.”며 의지를 불태웠다.

 

ROAD FC는 12월 15일 그랜드 힐튼 서울에서 XIAOMI ROAD FC 051이 끝난 뒤 여성부리그 XIAOMI ROAD FC 051 XX를 연이어 개최한다. 메인 이벤트로 세계랭킹 1위의 ROAD FC 아톰급 챔피언 함서희와 ‘몬스터 울프’ 박정은의 타이틀전이 확정돼 아톰급 챔피언을 가린다.

 

polestar174@sportsworldi.com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