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마이크로닷 친척 증언, "마이크로닷 형제 지난 추석에도 다녀갔다"

[제천=전경우 기자] “작년 추석에도 다녀갔다”

 

마이크로닷은 충북 제천시 송학면, 어릴적 살던 마을과 인연을 이어가고 있었다. 20일 현지에서 만난 마이크로닷의 친척 A씨는 당시 사건의 전말을 모두 알고 있었다. 여러 친척들이 막대한 손해를 봤던 집안의 분란, 모를 수가 없는 인물이다. A씨는 “나는 친척이라 모두 말해줄 수 있다”고 했다. 옆에 있던 주민 B씨 역시 “이덕화랑 고기 잡는 프로 보고 있다”며 “나도 피해를 봤다”고 주장했다. 

 

A씨에 따르면 마이크로닷 부친의 친척들은 여전히 마을을 지키고 살고 있다. 친척 여럿이 보증을 서주거나 돈을 빌려줘 큰 피해를 입었지만 핏줄은 어쩔 수 없었다. 가까운 친척들은 뉴질랜드 현지 마이크로닷의 부친과 연락을 주고 받고 있으며, 마이크로닷 형제는 지난 추석 고향 마을을 방문했다.

A씨는 “최근 (마이크로닷의 부친이) 고향으로 돌아오고 싶다는 뜻을 전해 들었는데 나는 반대했다”라며 “지금 먹고 살만해 졌다고 그냥 돌아와 활개친다면 피해를 입은 사람들의 가슴에 못을 두 번 박는 일 아니냐”고 했다. 그리고 “돈을 모두 갚고 깨끗하게 정리하지 않으면 돌아올 수 없을 것이다”라고 힘줘 말했다. 

 

두 어르신의 증언을 종합해 보면 마을 사람들 대부분은 이 사건에 대해 알고 있는 상태다. 단, 조금 떨어진 마을에 살고 있거나 직장생활을 위해 고향에서 잠시 떠나 있던 사람들은 정확한 내용을 알지 못했다. 오히려 제천 시내에서는 이 사건이 이슈였다. 특히 스마트폰을 손에 쥔 젊은층들은 지역에서 일어난 유명인 뉴스에 큰 관심을 보였다. 

 

한편, 모든 사실이 거짓임을 주장하며 법적 대응을 예고한 마이크로닷은 20일 오후까지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스포츠월드는 마이크로닷의 공식 답변을 위해 접촉을 시도했지만 답변을 받지 못했다. 기소중지 상태인 이 사건에 대해 경찰은 다시 서류를 들여다 보고 있으며,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재수사를 촉구하는 청원이 올라왔다. 

 

온라인 댓글과 SNS에서는 ‘연좌제’에 반대하며 마이크로닷을 동정하는 의견도 있지만, “모든 것이 사실이 아니다”라고 했던 소속사 공식 발표를 문제삼는 의견이 대세를 이루고 있다. 마이크로닷이 자신의 SNS 계정에 올라온 댓글을 삭제하며 논란은 더욱 뜨거워 졌다. 산이 등 다른 래퍼들은 자신을 향한 공격에 포스팅이나 자작곡을 통한 ‘직접 소통’을 선호하고 있지만 마이크로닷은 아직 묵묵부답인 상태다.

 

kwjun@sportsworldi.com 

마이크로닷 부친이 목장을 운영하던 충북 제천시 송학면 목장 일대 모습. 지금은 다른 사람 소유로 넘어간 상태다. 사진=김두홍 기자, 스포츠월드 DB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