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핫스팟] ‘뷰티 인사이드’ 서현진♥이민기, 너무 사랑해서 결국 ‘이별’ 택했다

[스포츠월드=정가영 기자] ‘뷰티 인사이드’ 서현진과 이민기가 결국 이별을 맞이했다. 두 사람의 ‘맴찢 엔딩’이 시청자들의 가슴을 먹먹하게 만들었다.

 

지난 13일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뷰티 인사이드’ 14회는 전국 기준 5.3%, 수도권 기준 6.1%(닐슨코리아, 유료가구 기준)를 기록, 자체 최고를 또 다시 경신하며 뜨거운 반응을 이어갔다. 2049 타깃 시청률 역시 3.8%를 기록, 지상파를 포함한 전 채널 1위를 수성했다.

 

이날 10년 전 사고의 진실을 알게 된 한세계(서현진)와 서도재(이민기)가 안타까운 이별을 맞았다. 서도재의 안면실인증을 부른 10년 전 사고가 자신 때문에 일어났다는 사실을 알게 된 한세계. 서도재는 죄책감에 힘들어할 한세계의 마음을 알고 달려갔다. 애써 괜찮다며 달래보지만 한세계는 “평생을 우리가 괜찮을 수 있을까요? 나는 그럴 수 없어요”라며 무너졌다. 한세계는 자신이 서도재의 인생을 망쳤다는 사실이 괴로웠다.

 

깊어진 사랑이 운명에 아파하는 사이 새로운 사랑이 시작됐다. 류은호(안재현)는 감기로 아파하는 강사라(이다희)를 찾아갔다. 걱정스러운 마음에 죽까지 챙겨준 류은호는 강사라를 향해 “이 여자, 나 없이는 안 되겠다”며 신의 남자가 아닌 강사라의 남자가 돼 그녀를 구원하겠다고 고백했다.

 

한세계는 결국 서도재와의 이별을 결심했다. 이별을 고한 한세계에게 서도재는 “난 당신이 아니었어도 구했을 거야. 하필 당신을 구했지. 태어나 내가 가장 잘한 짓이야”라며 다 괜찮다고 간절하게 붙잡았지만, “우리는 아주 나쁜 운명”이라고 결론 내린 한세계를 돌이킬 수 없었다. 한세계는 끝내 “서도재씨가 싫다”는 거짓말까지 하며 서도재에게서 돌아섰다.

 

한세계는 은퇴까지 선언하고는 서도재에게 전화를 걸었다. 한세계는 “이제 한세계가 아닌 사라지는 여러 얼굴로만 살겠다”며 “잊어요. 너무너무 사랑해요”라는 고백만을 남기고 사라졌다. 마지막이라기에 너무 애틋한 진심은 시청자의 눈물샘까지 자극했다. 곧바로 달려갔지만 한세계를 찾지 못한 서도재는 무릎을 꿇고 무너져 망연히 눈물을 쏟아냈다.

 

서현진과 이민기의 슬픔에 찬 오열 연기는 한세계와 서도재의 감정에 깊이를 더했다. 달달한 꽁냥거림부터 상처와 외로움까지 섬세하게 풀어냈던 두 사람의 폭발적인 감정 연기는 몰입도를 높였다. 복잡하게 얽힌 감정을 하나하나 풀어내는 연기력은 서현진과 이민기가 가진 힘을 재입증했다.

 

시작부터 운명적이었던 한세계와 서도재는 결국 이별을 맞았다. 세상에서 도망치지 않는 법을 가르쳐 준 서도재였기에, 그의 인생을 망쳤다는 생각은 한세계를 더욱 괴롭게 했다. 그렇게 한세계는 다시 도망치는 삶을 택했다. 이별을 결심할 수밖에 없는 한세계의 마음을 알기에 시청자도 함께 눈물지었다. 서로가 있었기에 위기를 이겨냈던 한세계와 서도재가 다시 만날 수 있을지. 종영까지 단 2회만을 남겨둔 ‘뷰티 인사이드’는 월, 화요일 밤 9시 30분 JTBC에서 방송된다.

 

jgy9322@sportsworldi.com

사진= ‘뷰티 인사이드’ 14회 방송 캡처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