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W이슈] 스튜디오드래곤의 무서운 상승세, ‘남자친구’·‘알함브라’로 이어간다

[스포츠월드=정가영 기자] 종합 드라마 스튜디오 스튜디오드래곤의 상승세가 지속되고 있다. 

 

지난 7일 스튜디오드래곤은 한국채택국제회계 연결기준 2018년 3분기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59.7% 상승한 1,237억원, 영업이익은 223% 증가한 215억원, 당기순이익은 206.3% 증가한 173억원을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방송사에 방영권을 판매하는 편성 매출은 3분기에도 견조한 성장을 지속해 전년 동기 대비 17.1% 향상된 489억을 기록, 글로벌 OTT(Over The Top: 인터넷을 통해 볼 수 있는 TV 서비스) 포함 VOD를 국내외에 유통하는 판매 매출은 tvN ‘미스터 션샤인’ 등 드라마 영향력 확대로 무려 172% 상승한 634억을 달성했다.

더불어 중국 내 주요 OTT들과 드라마 공동제작 MOU 체결 및 tvN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방영권 선판매 협의 등 중국 사업을 확대하고, 기존 넷플릭스 외 CBS·워너브라더스·폭스 등 글로벌 미디어 사업자와 공동 제작 및 파트너쉽 추진 계획도 밝혔다.

 

중국 OTT와 공동제작 MOU 체결 및 방영권 판매 협의는 중국 진출 재개라는 점에서 긍정적 신호로 평가하고 있다. 또한 중국 내 한국 드라마의 수요가 여전히 높은 점을 고려했을 때 향후 실적에서도 유의미한 사업 전개가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콘텐츠 확보 경쟁이 심화되고 있는 글로벌 미디어 사업자들과의 파트너쉽 다각화 전략은 완성도 높은 드라마의 가치를 더욱 끌어올리고 역량 있는 드라마 제작 스튜디오의 사업 기회가 확대된다는 점에서 그 의미가 크다. 

 

올 4분기 스튜디오드래곤은 tvN ‘백일의 낭군님’, OCN ‘플레이어’로 좋은 출발을 보였다. 무엇보다 ‘백일의 낭군님’은 동시간대 지상파 3사 드라마의 시청률을 훌쩍 뛰어넘으며 최고 16.7%(닐슨코리아, 전국기준)의 시청률을 기록, tvN 드라마 시청률 역대 4위 기록을 갈아치웠다는 점이 눈길을 끈다. 

나아가 대작과 장르물으로 드라마 영향력을 지속 확대할 계획이다.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tvN ‘남자친구’와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으로 상승세를 잇는다. 송혜교-박보검, 현빈-박신혜 등 캐스팅 만으로도 뜨거운 화제를 모은 작품에 최고의 제작진이 함께해 그 시너지를 상승시킨다는 각오다. 

 

스튜디오드래곤 관계자는 “작품 경쟁력을 바탕으로 중국 등 글로벌 플레이어들과 사업 다각화가 이뤄지고 있다”며 “단편적인 콘텐츠 판매를 넘어 IP 리메이크와 공동제작까지 사업영역을 확대해 글로벌 진출 가시화에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jgy9322@sportsworldi.com

 

사진=tvN 제공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