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류천왕’ 박해진, 일본 이어 태국 팬미팅… 쉼없는 글로벌 팬 사랑

[스포츠월드=윤기백 기자] 한류스타 박해진이 일본에 이어 이번에는 태국으로 향한다.

 

박해진은 내년 1월 13일 오후 6시 태국 방콕 센트럴플라자 창와타나홀(Chaengwattana Hall)에서 아트케이글로벌 주최로 팬미팅을 연다. 데뷔 이래 세 번째 태국 팬미팅으로 박해진의 태국 방문은 2017년 7월 이후 1년 6개월여만이다.

 

이번 팬미팅에서 박해진은 수천명의 태국 팬들과 오랜만의 만남을 가질 예정이다. 지난해 태국 방문 당시 2200여 태국팬들이 참석한 데 이어 140여개 현지 매체와 인터뷰를 진행, 현지 방송뉴스와 주요 일간지 등의 헤드라인을 장식한 박해진은 이번에도 태국 현지에 큰 화제를 불러일으킬 것으로 보인다.

 

태국은 1년에 10여명씩 팬미팅을 하는 등 한류 열풍이 큰 곳이지만 유독 박해진이 대서특필되며 화제의 중심이 된 데는 그만의 솔직하면서도 품격 있는 태도에 있다. 이에 이번 1년반만의 태국 방문 확정 소식에 벌써부터 현지에서 큰 기대감이 일고 있다.

 

박해진은 지난 2일 일본 팬미팅을 개최, 본격적인 해외 활동에 시동을 걸고 있다.

 

giback@sportsworldi.com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