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동철 KT 감독, 소외계층 어린이 위해 1000만원 기부

[스포츠월드=이재현 기자] KT가 서동철 KT 감독이 오는 10일 부산에서 진행되는 오리온과의 홈경기에서 초록우산어린이재단에 1000만원을 기부하는 협약식을 체결한다고 9일 밝혔다.

 

지난 2018∼2019시즌 미디어데이에서 연고지인 부산의 프로농구 부흥을 이끌겠다던 서 감독은 부산시에 거주하는 소외계층 어린이들의 문화와 여가활동을 증진하는데 기여하겠다는 뜻을 밝혀 이번 기부행사에 참여하게 됐다.

 

서 감독은 “부산 연고 프로구단의 감독으로서 지역사회에 도움이 되어야겠다는 생각을 하던 차에, 지역 소외계층 어린이들을 위해 도움을 줄 기회가 있다는 이야기를 듣고 기부를 결심하게 됐다. 지역 어린이들에게 조금이나마 즐겁고 유익한 기회가 되었으면 한다”고 기부 소감을 밝혔다.

 

swingman@sportsworldi.com 사진=KT 제공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