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파리니 트리플크라운… 대한항공, 외인 빠진 한국전력에 간신히 이겨

[스포츠월드=박인철 기자] 가스피리니(대한항공)가 없었다면 생각만 해도 아찔하다.

 

디펜딩챔피언 대한항공이 8일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8∼2019 V리그 프로배구’ 남자부 한국전력과의 원정경기에서 가스파리니의 트리플크라운(30점)을 앞세워 세트 스코어 3-2(25-19 18-25 23-25 25-20 16-14)로 간신히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대한항공은 승점 15 5승2패로 현대캐피탈(승점 14)을 제치고 2위로 올라섰다. 반면 한국전력은 서재덕이 37점으로 맹폭을 퍼부었지만 마지막에 고개를 숙였다. 7연패다.

 

승리의 일등공신, 단연 가스파리니였다. 후위 6득점, 블로킹 3득점, 서브 3득점 등 전방위로 펄펄 날며 통산 142호 트리플 크라운에 성공했다. 올 시즌은 3호, 개인은 벌써 15번째다.

 

아텀이 부상으로 빠진 한국전력이 의외로 디펜딩 챔피언을 공략했다. 1세트는 내줬지만 서재덕이 부활하며 2, 3세트를 내리 따냈다.

 

대한항공이 당황했다. 가스파리니가 4세트에만 9점을 올리며 간신히 상대 공격을 막았다. 운명의 5세트. 대한항공은 줄곧 리드를 잡았고 상대 네트 터치로 14-11 매치포인트를 만들었다. 한국전력은 서재덕의 연속 2득점 후 공재학의 오픈까지 이어졌지만 심판은 공이 라인을 넘어갔다는 판정을 내리면서 추격에 실패했다. 비디오 판독까지 요청했지만 판정은 그대로였다.

 

club1007@sportsworldi.com 사진=OSEN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