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W이슈] 마동석, ‘성난황소’로 극장가 공습할까

[스포츠월드=윤기백 기자] 대체불가 배우 마동석이 극장가를 공습한다.

 

‘아시아의 드웨인 존슨’이라고 불리며 유일무이한 존재감을 지닌 마동석이 오는 22일 개봉하는 '성난황소'로 돌아온다. 독보적인 매력을 지닌 마동석은 '성난황소'에서 아내가 납치된후 잠자던 본능이 깨어난 ‘동철’ 역을 맡아 거친 매력으로 관객들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영화 '성난황소'는 한번 성나면 무섭게 돌변하는 ‘동철’(마동석)이 아내 ‘지수’를 구하기 위해 무한 돌진하는 통쾌한 액션영화. 50cm가 넘는 팔뚝으로 화제를 모았던 마동석은 이번 영화에서 압도적인 비주얼과 함께 가공할 만한 핵주먹 액션을 선보일 것으로 예비 관객들을 흥분시키고 있다. 특히 아내 ‘지수’를 구하기 위해 작전을 거듭할수록 배가되는 마동석 시그니처 액션씬들은 수능이 갓 끝난 수험생들의 스트레스를 단박에 해소해주기에 충분하다.

 

마동석은 언론시사회 후 진행된 기자간담회에서 “MCU(마동석 시네마틱 유니버스)나 드웨인 존슨은 저한테 과찬의 말씀이신 것 같다”며 “액션 부분은 캐릭터와 드라마에 걸맞는 액션이 따로 존재한다고 생각한다. 액션도 중요하지만 그런 부분도 중요했는데 이번 작품 또한 감독님이 잘 그려주신 것 같다”고 기대감을 표했다.

 

마동석과 함께 호흡을 맞추는 송지효, 김성오, 김민재의 연기도 또 하나의 관전포인트. 마동석의 리얼 액션과 연기파 배우들의 맛깔나는 열연이 '성난 황소'를 얼마나 풍성하게 만들지 기대가 크다. 11월 22일 개봉.

 

giback@sportsworldi.com

 

사진=스포츠월드DB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