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알리미] 김선호, 8일 ‘죽어도 좋아’ 특별출연…백진희와 깜짝 만남 예고

[스포츠월드=정가영 기자] 배우 김선호가 드라마 ‘죽어도 좋아’에 특별출연해 흥미로운 활약을 펼칠 예정이다.

 

KBS 2TV 수목드라마 ‘죽어도 좋아’가 지난 7일 첫 방송 이후 리얼한 현실 오피스 스토리와 판타지 설정의 조화로 뜨거운 호응을 얻고 있다. 특히 배우 김원해와 개그맨 유민상이 카메오로 등장하며 보는 재미까지 더한 가운데 오늘(8일) 3, 4회 방송에선 배우 김선호가 특별출연을 앞둬 기대를 모으고 있다.   

 

김선호의 이번 출연은 ‘죽어도 좋아’ 이은진 감독의 ‘김과장’ 프로듀서 시절 맺은 인연을 계기로 성사됐다. ‘김과장’에서 순수한 경리부 막내 역할을 매력적으로 소화했던 김선호가 또 다른 오피스물인 ‘죽어도 좋아’에서는 어떤 활약을 보여줄지 기대감이 상승하고 있다. 

 

먼저 사진 속 깔끔한 정장 차림에 가슴 한쪽에 수험표를 달고 있는 백진희(이루다 역)와 김선호의 모습을 통해 이곳이 면접장임을 짐작케 한다. 특히 백팩을 매고 단정하게 앉아 있는 그에게선 면접을 앞둔 지원자의 긴장감이 고스란히 느껴지고 있다. 

 

과연 MW치킨 마케팅팀 직원 이루다 역의 백진희가 면접을 결심한 결정적 계기는 무엇일지, 새로운 회사 면접장에서 만난 김선호와 어떤 에피소드를 펼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죽어도 좋아’ 관계자는 “김선호씨는 현장에서 감독님과 만나 반가운 인사를 나누고 유쾌한 분위기에서 촬영을 진행했다. 방송에서 어떤 모습으로 등장할지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무엇보다 몸을 아끼지 않는(?) 열연을 펼치며 촬영장을 훈훈한 기운으로 물들였다는 후문이다.  

 

jgy9322@sportsworldi.com

 

사진=와이피플이엔티, 프로덕션H 제공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