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수산나, 연극 ‘톡톡’으로 1년 8개월 만에 무대 컴백

[스포츠월드=이혜진 기자] 배우 노수산나가 연극 무대로 돌아왔다.

 

지난 3월 종영한 KBS 2TV ‘황금빛 내 인생’을 비롯해, MBC ‘검법남녀’, tvN ‘식샤를 합시다 3: 비긴즈’ 등 2018년 한 해 동안 브라운관에서 활약한 배우 노수산나가 연극 <톡톡>을 통해 관객들과 만나고 있다.

 

공개된 사진 속 노수산나는 지난 2일 개최된 연극 ‘톡톡’의 프레스콜 공연 중 역할에 몰입한 모습이다. 또한 단체 포토타임에서 꽃받침 포즈로 캐릭터에 빙의해 사랑스러운 매력을 발산하고 있다.

 

연극 ‘톡톡’은 각기 다른 강박증을 가지고 있는 여섯 명의 환자가 강박증 치료의 최고 권위자 스텐 박사에게 진료를 받기 위해 모이면서 벌어지는 해프닝들을 유쾌하게 풀어낸 작품으로, 노수산나는 극 중 모든 말을 반복해야 하는 동어반복증의 릴리 역을 맡았다.

 

그간 드라마와 영화를 오가며 종횡무진 활약한 노수산나는 지난해 2월 막을 내린 연극 ‘청춘예찬’ 이후 약 1년 8개월 만에 <톡톡>으로 연극 무대에 복귀했다. 극 중 마스코트 같은 매력의 ‘릴리’ 역으로 연기 변신을 선보이며 첫 공연부터 관객들의 많은 호평을 얻고 있다.

 

한편, 지난달 27일 개막한 연극 ‘톡톡’은 내년 2월 10일까지 대학로 티오엠(TOM) 2관에서 공연한다.

 

hjlee@sportsworldi.com

 

사진=미스틱엔터테인먼트 제공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