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W이슈] ‘대종상 논란’ 한사랑이 쏘아올린 공…한사랑도 피해자다

[스포츠월드=최정아 기자] ‘대리수상 논란’ 트로트가수 한사랑이 억울한 마음을 드러냈다.

 

한사랑은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한국영화인총연합회의 한 간부의 부탁을 받고 대리수상에 나선 것이라고 해명했다. “‘대종상 시상식이 있는데, 대리수상을 해줄 수 있느냐’고 하길래, 갑작스러웠지만 ‘알겠다’고 말씀드렸다”며 “방송 펑크가 날 것이 걱정되어 당일 시상식장에 갔고, 지정된 좌석에 앉았다”는 것.

 

이날 수상한 트로피 역시 “아는 언니에게 맡기고 화장실을 갔다 왔더니 ‘어떤 여자분 둘이 와서 트로피를 내놓으라’ 하길래 줬다‘고 하더라”며 “류이치 사카모토 라는 사람은 들어본 적도 없지만, 도움을 청하길래 그것에 응한 것 뿐인데 곤란한 처지가 됐다”고 억울한 심경을 전했다.

 

앞서 지난 22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 세종문화회관에서 제55회 대종상영화제 시상식이 열린 가운데, 음악상 대리 수상에서 문제가 일어났다.

 

이날 ‘남한산성’ 음악을 담당한 일본 작곡가 류이치 사카모토가 수상자로 호명됐으나, 류이치 사카모토는 개인 사정으로 불참했다. 대신 의문의 중년 여성이 무대에 올랐다. ‘남한산성’ 제작사 싸이런픽쳐스 김지연 대표는 대리수상을 위해 나오다 당황스런 표정을 숨기지 못하고 무대에 오르지 않았다.

 

무대 한 가운데 선 이 여성은 “가수 겸 배우 한사랑입니다”라고 자신을 소개한 후 “류이치 사카모토 감독이 바쁘셔서 제가 대신 나왔습니다. 잘 전달하겠습니다”란 말도 덧붙였다.

 

한사랑의 대리수상에 대해 행사를 담당했던 주최 측은 명확한 답변을 내놓지 못했다. 가수협회 역시 이날 한사랑의 정체에 대해 “협회 소속가수가 아니다. 모르는 사람이다”고 알렸다.

 

한사랑을 초대한 한국영화인총연합회의 간부는 “류이치 사카모토의 불참 통보를 접하고 한국영화음악협회 측에 도움을 요청해 한사랑을 추천받았고, 그 사안을 대종상 조직위에 전달했으나 혼선이 생긴 것”이라며 “한사랑이 공식적인 대리 수상자가 맞다. 피해를 본 한사랑에게 사과도 했다”고 말했다.

 

입장이 나오기 전까지 한사랑은 네티즌의 조롱을 들어야했다. 소통 문제로 한사랑이라는 피해자가 생긴 것. 55년 전통의 대종상영화제의 미흡한 진행이 아쉬운 순간이다. 

 

cccjjjaaa@sportsworldi.com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