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W이슈] 김현중 4년만에 컴백, "복잡하게 생각하면 한도 끝도 없다"

 [스포츠월드=전경우 기자] "복잡하게 생각하면 한도 끝도 없다. 판단은 시청자 몫이라고 생각한다" 김현중이 안방극장에 돌아왔다. 지난 2014년 KBS 2TV 감격시대 신정태역 이후 약 4년 만이다.

 

 김현중은 23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아모리스에서 진행된 ‘시간이 멈추는 그때’ 제작 발표회에 참석, 오랜만에 모습을 드러냈다. 김현중은 “지난 4년 동안 많은 일이 있었는데 많은 분께 걱정을 끼쳐드렸다”며 “어떤 말로 많은 분들께 사죄와 용서의 말씀 드려야 할지 모르겠다. 연기와 음악으로 보답한다는 말보다, 앞으로 인생을 살아가면서 좀 더 사람다운 모습으로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아이돌 최초 미혼부’에게 쏟아질 시선을 의식해 멘트를 준비한 듯 보였다. 또한, 김현중은 “군대에 있는 2년은 정말 힘든 시기였다. 군인이라는 신분은 원래 힘들지만, 외부에서 벌어지는 많은 일에 아무것도 할 수 없었다는 것이 가장 힘들었다”며 “외부와 단절된 시간 동안 내면을 쌓는 데 노력했다. 바깥에도 안 나가고 내가 실패한 삶인가 하는 고민까지 했다”고 ‘시간이 멈췄던 4년’의 근황을 설명했다. 김현중은 “먼 미래가 없을 수 있으니 오늘 하루만 보자고 하는 생각으로 즐겁게 살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김현중은 가장 민감한, 아이에 대한 질문에 대해서 “아직은 제가 아이를 볼 수 없는 입장이다. 볼 기회가 있는 것도 아니고…. 뭐가 맞는 것인지 솔직히 모르겠다. 제 위치에서는 최선을 다했다고 생각한다. 어떤 말도 그 아이에게 상처가 될 수 있으니 말을 아끼고 싶다”고 전했다. 

 

 곽봉철 감독은 “부담감이나 그런 것 전혀 없었다. 작품을 준비하며 비주얼을 찾아보니 김현중씨가 가장 잘 어울렸다”고 여러 논란을 일축했다. 

 

 24일 첫 방송 예정인 KBS W 수목드라마 ‘시간이 멈추는 그때’는 시간을 멈추는 능력자 문준우(김현중)을 중심으로 벌어지는 판타지 로맨스물이다. 총 12부작으로 인교진, 안지현, 임하룡, 주석태 등이 함께 출연한다.

 

kwjun@sportsworldi.com

사진=김용학 기자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