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W이슈] 더 이스트라이트 이석철이 밝힌 #폭언 #폭행 #인권유린 흔적들

[스포츠월드=윤기백 기자] 밴드 더 이스트라이트 리더 이석철이 상습적 폭행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소속사 미디어라인 수장 김창환 회장과 폭행 가해자로 지목된 PD가 혐의를 인정할지 관심이 쏠린다.

 

19일 서울 종로 변호사회관 조영래홀에서는 밴드 더 이스트라이트의 기자회견이 열렸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리더 이석철이 직접 나와 그간의 폭행 사실을 폭로했다.

 

이석철은 "더 이스트라이트 멤버들은 2015년부터 2017년까지 약 4년 가까이 미디어라인 엔터테인먼트 문영일 피디로부터 지하연습실, 녹음실, 스튜디오, 옥상 등에서 야구방망이와 몽둥이, 철제 봉걸레자루 등으로 '엎드려 뻗쳐'를 당한 상태로 엉덩이를 여러 차례 상습적으로 맞았고, 집에 가서 부모님께 알리면 죽인다'는 협박도 상습적으로 받았다"면서 "더 이스트라이트 베이시스트 이승현 군은 문영일 피디에게 5층 스튜디오에 감금을 당한 상태에서 몽둥이로 머리와 허벅지, 팔, 엉덩이 등을 50여차례 맞아 머리가 터지고 허벅지와 엉덩이에 피멍이 들은 사실이 있다. 이날 이은성 군은 머리를 몽둥이로 맞아 머리에서 많은 피가 흘렀다"고 당시 상황에 대해 상세하게 밝혔다.

 

또 이석철은 "미디어라인 김창환 회장님은 이러한 폭행 현장을 목격하고도 제지하지 않고 '살살해라'라고 오히려 이를 방관하기까지 했다. 또한 이정현 대표는 상처를 치료해주지 않고 방송 출연을 시켰다"면서 "현재 이승현 군은 폭력의 트라우마로 정신과 치료를 받고 있다. 또 다른 멤버는 문영일 피디로부터 죽인다는 협박의 카톡 문자를 받았고 지금도 힘들어하고 있다"고 멤버들의 피해가 상당했음을 고스란히 전했다.

 

특히 이석철은 기타 케이블로 목졸림을 당하는 등 폭행과 협박 그리고 인권유린을 당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석철은 "데뷔를 준비하던 2016년 8월경 데뷔곡 '올라' 합주 연습 때 문영일 피디가 4시간동안 저의 목에 5.5 기타 케이블을 목에 둘둘 감아놓고 연주가 틀릴 때마다 줄을 잡아당겨 저의 목을 4시간동안 졸라 목에 상처가 생겼고 어머니가 목격을 한 사실이 있습다"며 "저희 멤버들은 지속적으로 폭행 협박 등 아동학대와 인권유린을 당하고 있었지만 가해자들은 교육적 차원의 폭력이라는 변명과 함께 폭탄이 터지면 나는 영일이만 날리고 더이스트라이트는 해체하면 되고 너희들만 죽는다고 협박을 일삼아 감히 부모님께도 말씀드리지 못하고 참고 살 수 밖에 없었다"고 토로했다. 이어 "더 이스트라이트 리더로서 사랑하는 멤버들과 사랑하는 동생들이 당한 상처를 더이상 방관할 수 없고 더이상 K-POP 신에서 아동학대 인권유린이 사라졌으면 하는 바람에서 여러가지로 두렵지만 오늘 이 자리에 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후 법무법인 남강의 정지석 변호사는 10차례 폭언과 폭행, 인권유린 흔적들을 공개했다. 또 상해진단서를 공개하며 폭행의 증거를 사실임을 만천하에 공개했다. 현재 이승현은 트라우마로 정신과 치료를 받고 있으며 팀에서 퇴출된 상태다. 이석철은 활동을 중단할 예정이다.

 

정 변호사는 "회사를 상대로 고소를 진행 중인 멤버는 이승현, 이석철이다. 다른 멤버들은 미성년자임을 감안해 말하지 않았다"고 밝혔고, 이석철은 "법적 조사를 받아야 한다면 그에 따른 조사는 다 받을 것이다"라고 강한 의지를 보였다.

 

한편 더 이스트라이트는 지난 2016년 '올라'로 데뷔한 밴드로, 이석철을 필두로 이승현, 이은성, 김준욱, 정사강, 이우진으로 구성됐다.

 

giback@sportsworldi.com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