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수영대회 조직위, 해외 입장권 판매촉진 나서

[스포츠월드=권기범 기자]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조직위원회(위원장 이용섭 광주광역시장, 이하 ‘조직위’)가 내년 대회 성공개최를 위해 해외 도시와 단체들을 대상으로 본격적인 입장권 판매촉진에 나선다.

 

조직위는 국가별 영사관을 통해 해당 국가 공무원과 주민들을 대상으로 판매를 유도하기 위해 10월 중 중국과 일본내 한국 대사관 및 영사관 등 20곳, 또 광주 전남북과 자매결연을 맺고 있는 중국 광저우시, 일본 센다이시 등 25군데 우호협력도시에 입장권 가격과 경기일정, 구매방법 등의 내용을 담아 홍보안내문을 발송할 계획이다.

 

조직위는 그 외에도 18개 해외 한인체육회에도 안내문을 발송하고 국내 문화 예술단체와 교류 중인 중 일 동남아 유럽 등의 해외결연단체에도 입장권 판매를 위한 각종 홍보를 실시할 계획이며, 중국의 경우 수영선수권대회 입장권 소지자에 한해 VISA발급을 간소화하는 방안도 협의 중이다.

 

특히 인기가 높은 한류 K-POP스타들의 한중일 드림콘서트, 드라마, 라이브 사이트 등을 통해 판촉행사를 펼치고 여행사와 함께 내년 수영대회에 참가할 수 있는 관광상품을 개발해 관중을 유치할 예정이다.

 

수영대회 입장권은 개폐회식과 각 종목별 경기에서 모두 42만매가 발행될 예정으로 이 가운데 80%는 국내에서, 20%는 해외에서 판매할 계획으로 판매수입은 75억 여 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되며, 입장권 가격은 평균은 3만6000원으로 최저 1만원에서 최대 15만원 수준이다.

 

조직위 조영택 사무총장은 “세계 5대 메가스포츠대회의 하나인 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 많은 외국인이 광주를 찾을 수 있도록, 가능한 모든 네트워크를 활용해 해외홍보를 강화할 계획이다”라며 “입장권과 연계해 광주에서만 경험할 수 있는 차별화된 콘텐츠를 선보여 지구촌 최대의 수영축제가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polestar174@sportsworldi.com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