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예 서은우, ‘제 3의 매력’ 합류…팔색조 재즈가수로 변신

[스포츠월드=이혜진 기자] 신예 서은우가 JTBC 금토드라마 ‘제 3의 매력’에 합류한다.

 

 JTBC 새 금토드라마 ‘제3의 매력’(극본 박희권·연출 표민수)은 특별하지 않지만 내 눈에는 반짝거리는 서로의 ‘제3의 매력’에 빠진 두 남녀, 온준영(서강준)과 이영재(이솜)가 스물의 봄, 스물일곱의 여름, 서른둘의 가을과 겨울을 함께 통과하는 연애의 사계절을 그릴 12년의 연애 대서사시. 온준영과 이영재의 두 번째 연애가 시작되며, 볼수록 빠져드는 매력으로 연일 시청률 상승 중에 있다. 

 

 서은우는 온준영의 대학 친구인 자유연애주의자 현상현(이상이)의 가게에서 일하게 된 재즈가수 오수아역을 맡았다. 서은우는 매혹적인 음색과 그에 걸맞은 비주얼까지 갖춘 사랑꾼 오수아를 맡아 남심을 사로잡는 팔색조의 매력을 발산할 예정이다.

 2016년 가수 라디의 ‘싶은데’ 뮤직비디오로 데뷔한 서은우는 JTBC ‘청춘시대2’, tvN ‘화유기’, MBC ‘훈남정음’ 등 다양한 드라마에 연이어 출연하며 배우로서의 입지를 다지고 있다. 특히 KBS2 ‘저글러스’에서 최다니엘(남치원 역)의 전처 도도희역으로 출연해 청순하면서도 단아한 매력으로 시청자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은 바 있다. 

 

 서은우의 활약이 기대되는 JTBC 금토드라마 '제3의 매력'은 매주 금, 토 밤 11시 방송된다.

 

hjlee@sportsworldi.com

사진=콘텐츠UK 제공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