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재, 김선아 남편 된다…‘붉은달 푸른해’ 김민석役

[스포츠월드=이혜진 기자] 배우 김영재가 ‘붉은 달 푸른 해’에 합류한다.

 

 MBC 새 수목드라마 ‘붉은 달 푸른 해’는 의문의 아이, 의문의 사건과 마주한 한 여자가 시(詩)를 단서로 진실을 추적하는 미스터리 스릴러다. 김영재는 차우경(김선아 분)의 남편 ‘김민석’ 역을 맡았다. 성실한 가장에 성공한 기업인에 고매한 인품까지 갖춘 인물이다. 하지만 아내가 사고에 휘말리게 된 이후 여러 균열과 감정의 변화를 겪는다.

 

 배우 김영재는 최근까지 드라마 ‘마더’, 영화 ‘재심’, ‘채비’ 등과 앞으로 개봉 할 영화 ‘미스터 주’, ‘얼굴 없는 보스’ 등에 출연하며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매 작품마다 안정적인 연기로 꾸준히 작품 활동을 해왔던 만큼 이번 작품에서는 어떤 연기 변신을 보여줄 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편, ‘붉은 달 푸른 해’는 MBC ‘마의’, ‘투윅스’ 등을 연출한 최정규 PD와 MBC ‘케세라세라’, SBS ‘마을-아치아라의 비밀’ 등을 집필한 도현정 작가가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내 뒤의 테리우스’ 후속으로 방송될 예정이다.

 

hjlee@sportsworldi.com

 

사진=UL엔터테인먼트, 레진엔터테인먼트 제공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