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코린, 폭행에 인종차별·협박에 조롱까지 ‘용서 없다’

[스포츠월드=권영준 기자] 알렉산드르 코코린(27·제니트)에게 반성은 없었다. 일반인을 상대로 폭행을 가한 뒤에도 오히려 수갑을 찬 채 활짝 웃었다. 이어 “아직 살아있냐”며 비아냥했다. 선수 생활은 사실상 끝났다.

 

러시아 매체 ‘RT SPORT’의 알락세이 야로셰브스키 기자는 11일(한국시간) 소셜미디어를 통해 코코린이 수갑을 찬 모습의 사진을 공개했다. 이 기자는 “전 세계 축구계를 경악하게 한 코코린은 오히려 유쾌하게 웃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코코린은 지난 8일 모스크바 한 카페에서 산업통상부 공무원이자 한국계 러시안으로 알려진 데니스 박을 무차별 폭행했다. 이어 코코린은 “중국인은 돌아가라”고 인종차별적 발언까지 서슴지 않았다. 이것이 끝이 아니다. 코코린은 데니스 박이 뇌진탕 증세로 입원한 소식을 접한 뒤 “아직 살아있따니 운이 좋은 줄 알아라”라고 말해 경악하게 했다.

 

현지 분위기는 ‘용서할 수 없다’는 흐름이다. 러시아 체육부 장관 파벨 콜로코프는 " 러시아의 모든 축구에 그림자를 드리우는 스포츠맨답지 않은 행동”이라고 꼬집으며 “다시는 러시아 대표팀에서 뛸 수 없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다"며 분노했다. 코코린의 소속팀 제니트는 “코코린의 행동은 역겹다”며 계약 해지 쪽으로 결론을 내린 상태이다.

 

코코린은 유로 2016에서 러시아가 조별리그에서 탈락한 후 팀 동료 마마예프와 나이트클럽에서 3억원이 넘는 술값을 쓰며 초호화 파티를 벌이다 적발돼 징계를 받은 바 있다.

 

young0708@sportsworldi.com

사진=알락세이 야로셰브스키 기자 소셜미디어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