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시즌 맞이하는 농구토토도 소액으로 즐겁게

[스포츠월드=정세영 기자] ‘올 시즌 농구토토도 소액참여 문화가 대세 이룰 것’

 

체육진흥투표권 스포츠토토의 수탁사업자인 케이토토(www.ktoto.co.kr)가 오는 14일 2018-19시즌 국내남자프로농구(KBL)를 대상으로 한 농구토토 게임의 첫 발매를 앞둔 가운데, 올 시즌 역시 지난 해와 같이 소액구매가 대세를 이룰 것이라는 전망을 내놨다.

 

지정된 2경기 및 3경기의 최종 점수대를 맞히는 농구토토 스페셜 게임의 일반적인 1인당 평균 참여금액은 약 4천원에서 5천원 사이다. 1인 최고 참여 금액인 10만원을 투자하는 사람도 소수 있지만, 대다수는 적은 금액으로 관전의 재미와 적중의 스릴을 맛보는 소액 참여 문화가 주류를 이루고 있다.

 

특히 겨울 시즌 최고의 인기를 누리고 있는 농구토토의 경우 이변이 상대적으로 적은데다, 많은 농구팬들이 날카로운 전력 분석 실력을 보여주고 있기 때문에 적중률도 상당히 높은 편이다. 따라서 올 시즌 또한 철저한 분석을 기반으로 한 소액 참여자들이 농구토토의 인기를 이끌어 갈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 케이토토측의 분석이다.

 

케이토토 관계자는, “겨울 스포츠의 꽃인 농구토토가 본격적인 새 시즌을 준비하는 가운데, 건강한 소액 참여 문화를 만들어가고 있는 스포츠팬들 역시 큰 기대를 가지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며, “케이토토는 더욱 재미있고 건전한 참여 문화를 조성하기 위해 스포츠팬들과 함께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것” 이라고 전했다.niners@sportsworldi.com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