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세대 피아노 유망주 한자리에… ‘야마하 라이징 아티스트 콘서트’ 개최

[스포츠월드=윤기백 기자] 세계적인 악기 및 음향 전문기업 야마하뮤직코리아가 미래 유망주들을 위한 ‘2018 야마하 라이징 아티스트 콘서트(2018 Yamaha RISING ARTIST CONCERT)’를 개최한다.

 

야마하뮤직커뮤니케이션센터 서울(YMCC 서울)에서 열리는 이번 콘서트는 10월 14일부터 11월 1일까지 총 7회에 거쳐 진행된다. 야마하뮤직코리아는 그동안 라이징 아티스트 콘서트, 리틀 피아니스트 콘서트, 뮤직캠프 및 국내외 각종 음악 콩쿠르 지원과 야마하 장학생 선발을 통해 재능 있는 신인을 발굴해 왔다.

 

2018 야마하 라이징 아티스트 콘서트에는 피아니스트 노희성(서울대학교), 김상원(한국예술종합학교), 방경난(서울대학교), 김송현(서울예술고등학교), 김준호(경희대학교), 선율(한국예술종합학교), 고연경(미시간대학교)이 자신만의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다.

 

야마하뮤직코리아 카네다 히데오 대표는 “차세대 피아니스트 유망주들이 세계 무대로 뻗어나가기 위한 발판을 마련하고자 야마하 라이징 아티스트 콘서트를 개최해 왔다”며, “앞으로도 클래식계를 이끌어 갈 국내의 인재들이 세계적으로 사랑받는 예술가로 성장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과 기회를 마련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공연관람은 야마하뮤직코리아 공식 홈페이지에서 무료로 예약이 가능하며, 공연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야마하뮤직코리아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야마하뮤직코리아는 단순히 악기를 제조 및 판매에만 머무르는 것이 아니라, 신인 음악가들을 위한 공연을 기획하고, 음악 전공생과 애호가들에게 다양한 공연과 교육을 경험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등 국내 문화 지원 활동을 꾸준히 이어가고 있는 대표 기업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giback@sportsworldi.com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