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 나온 선동열 감독 "청탁 없었다. 소신 있게 뽑았다"

[스포츠월드=정세영 기자] “소신 있게 뽑았다.”

 

국정감사장에 나선 선동열 야구대표팀 감독은 일부 선수들의 대표팀 발탁 과정을 두고 문제가 없었다고 다시 한 번 강조했다.

 

선동열 감독은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참석했다. 선 감독은 국정감사에 출석한 최초 현직 국가대표 감독으로 기록됐다.

 

선동열 감독이 이끈 야구대표팀은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하지만 아시안게임에서 저조한 경기력에 선수 선발 과정을 두고 불거진 병역특례 관련 논란에 휩싸였다. 특히, 한 시민단체는 “선동열 감독이 국가대표 선발 과정에서 구단 측 관련자 혹은 제3자의 청탁을 받고 오지환(LG)을 선발했다”라고 주장하며 선 감독을 국민권익위원회에 청탁금지법 위반으로 신고했다.

 

이날 선 감독은 “경기력만 생각했다. 나는 실력으로 뽑았다. 당시 가장 컨디션이 좋은 선수를 선발했다”고 설명했다. 김수민(바른미래당) 의원의 “류중일 LG 감독으로부터 ‘내가 감독이라면 오지환을 뽑겠다’는 말을 직접 들었느냐”는 질의에도 “그런 적 없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선 감독은 “시대적 흐름과 청년들의 마음을 헤아리지 못한 점은 죄송하게 생각한다. 선발은 내 생각이 맞다고 본다. 현재 컨디션이 좋은 선수를 쓰는 것이 감독의 입장이라고 생각한다. 컨디션이 나쁜 선수를 이름값만으로 쓰는 것은 절대 아니다”고 힘줘 말했다.

 

이날 손혜원(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선 감독이 할 수 있는 결정은 두 가지뿐이다 사과를 하든지 사퇴를 해라”고 주장했다. 이에 선 감독은 “국민 정서를 잘 몰랐다. 소신 있게 뽑았다”고 다시 한 번 강조했다.

 

반면, 한선교(자유한국당) 의원은 “선 감독의 선수 선발을 신뢰하는 편이다. 개인적인 감정이 있었다면 이종범 코치의 아들인 이정후를 처음부터 뽑지 않았겠나”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niners@sportsworldi.com 사진=OSEN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