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W포커스] ‘이제는 말할 수 있다’… 오지환의 AG 대표팀 승선, 어떻게 가능했나

[스포츠월드=양재 이재현 기자] ‘기량이 전부는 아니다.’

 

선동열 야구 대표팀 감독이 마침내 입을 열었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야구 대표팀의 일부 선수 선발 논란이 눈덩이처럼 커지자 선 감독은 4일 서울 양재 한국야구위원회(KBO)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논란의 중심은 역시 내야수 오지환(LG)이었다. 일각에서는 대표팀 선발 기준에 미치지 못했음에도 선 감독이 병역 문제를 고려해 선발한 것 아니냐는 의문을 제기하기도 했다. 쉽게 말해 ‘불공정한 선발’이 이뤄졌다는 지적인데, 선 감독은 당시 코칭스태프와 가졌던 대표팀 선발 회의 과정을 상세히 공개하며 정면으로 반박했다. 오지환의 선발에는 합당한 이유가 있었다는 것.

 

선 감독은 “주전 2루수로 안치홍(KIA)을, 유격수는 김하성(넥센), 3루수로는 최정(SK)을 염두에 뒀다. 이후 유틸리티 백업을 생각했는데, 유격수와 3루 백업은 멀티 내야 자원인 허경민(두산)을 지켜보고 있었다. 그러나 허리가 좋지 못하다는 소견이 있었고 기록적인 폭염이 연일 기승을 부리면서 체력적으로 지쳐있다는 의사를 전해왔다. 자카르타의 무더운 날씨와 대회 시점(8월 중순)을 고려한다면 체력적인 면을 신경 쓰지 않을 수 없었다. 최주환도 멀티 자원으로 꼽히지만, 소속팀에서도 여러 포지션을 소화하다 보니, 수비면에서 좋은 점수를 주기 힘들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유틸리티 플레이어가 미덥지 못하다면 전문 유격수를 선발하는 것이 낫다고 생각했고, 당시 김하성에 이어 유격수로는 리그 2위 성적을 올린 오지환을 발탁했다”라고 덧붙였다. 정리해보자면 오지환은 허경민, 최주환에 이어 3순위 후보였지만 앞선 두 선수의 낙마로 발탁이 가능했던 셈이다.

 

실제로 기자회견 직후 KBO가 공개한 당시 대표팀 선발 회의록에도 오지환의 선발 사유가 선 감독의 설명과 비슷하게 기재돼 있었다. 회의록에 따르면 당시 코칭스태프는 “유격수는 유틸리티 형이 아닌 전문 유격수를 백업으로 활용했던 때가 좋은 성과를 얻었던 것으로 검토됐다”라고 의견을 전달했다. “선발 과정은 공정했다. 어떠한 청탁, 불법행위도 없었다”라던 선 감독의 항변에는 근거가 있었다.

 

swingman@sportsworldi.com 사진=OSEN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