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크박스] 김태형 두산 감독 “똑같이 해요”

“똑같이 해요.”

 

정규리그 우승을 이룬 김태형 두산 감독의 말이다. 풀이해보면 두산만이 할 수 있는 자신감 섞인 말이다. 두산은 올 시즌 베스트 구성에서 한 두 선수 빠진다고 해서 티가 나지 않을 정도로 무서운 힘을 지니고 있다. 한국시리즈를 위해서는 빠르게 정규리그 우승을 확정 지은 것만 한 호재가 없다. 굳이 정규리그에서 더이상 힘이 뺄 필요 없이 체력 안배에 나서면 된다. 26일 잠실 넥센전에서는 양의지와 오재원이 선발 라인업에서 빠졌다. 김 감독은 2016시즌에도 정규리그 우승을 차지하며 한국시리즈를 먼저 기다리는 편한 날을 경험한 바 있다. 이번엔 어떨까. 한국시리즈를 대비하는 전략이 어떻게 되느냐는 질문에 김 감독은 “전에도 1위를 하면서 그저 기다리는 것 외에는 달리 방법이 없었다. 저쪽에서 미사일을 쏘는 것도 아니고 하늘의 뜻을 기다리는 것”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한국시리즈에 직행하는 것과 싸우며 올라가는 것은 차이가 크다”고 힘주어 말했다. 

 

잠실=김재원 기자 jkim@sportsworldi.com

사진=OSEN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