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W이슈] 범죄실화극 ‘암수살인’, 유가족들로부터 상영금지가처분 신청

[스포츠월드=이혜진 기자] “유가족 분들께 상처를 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영화 ‘암수살인’(김태균 감독)이 개봉을 앞두고 논란에 휩싸였다. 2007년 부산 고시생 살인사건을 모티브로 한 ‘암수살인’은 제작 단계에서 유가족의 동의를 구하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사건 피해자의 여동생 박모씨는 지난 20일 서울중앙지법에 영화 상영금지 가처분 신청을 냈다. 박모씨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암수살인’ 때문에 가족이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다”고 호소했다. 사건 연도만 다를 뿐, 극중 인물 나이와 범행 지역, 수법 등이 일치한다는 것.

 

 제작사 측은 사과의 뜻을 전했다. 제작사 측은 “특정 피해자를 암시할 수 있는 부분은 관객들이 실제인 것처럼 오인하지 않도록 제작과정에서 제거하고 최대한 각색했다”고 해명하면서도 “다만, 실화에서 모티브를 얻는 과정에서 이와 관련된 분들이 상처 받으실 수 있다는 점을 세심하게 배려하지 못해 유가족의 동의를 구하는 과정에서 부족했던 부분이 있었다. 부족하게 느끼시는 부분에 대해 송구스럽게 생각한다. 늦었지만 제작사는 실제 피해자의 유가족 분들과 충분한 소통을 거치겠으며, 앞으로 마케팅 및 홍보 과정에서도 유가족들께 피해가 가지 않도록 최선의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암수살인’은 10월 3일 개봉을 앞두고 있다. 

 

hjlee@sportsworldi.com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