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민 "황미나 너무 예뻐, 내 심장이 이상해"

코요태의 김종민이 기상캐스터 황미나와 일방적인 고백을 했다.

 

16일 첫 방송된 TV조선 '연애의 맛'에서는 사랑을 잊고 지내던 대한민국 대표 싱글 스타 '4차원 순수남' 김종민이 출연했다.

 

자칭 연애 바보 김종민은 45세 결혼을 목표로 삼았다. 4년 8개월밖에 남지 않은 시간을 잡기 위해 첫 데이트부터 완벽한 준비를 가동했다.

 

제작진과의 미팅에서 데이트하는 여성이 기상캐스터 황미나임을 확인한 김종민은 황미나의 사진을 수십 번 쳐다보는가 하면, 실전에 약한 연애 감각을 높이기 위해 연애 관련 서적을 공부하듯 읽으며 이론을 습득했다.

 

더욱이 김종민은 황미나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찾아, 올라와 있는 사진을 토대로 좋아하는 관심 분야를 필기하는 등 치밀하게 노력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 여사친 신지에게 전화를 걸어 데이트 장소에 대해 조언을 구하는 등 첫 데이트에 정성을 기울이는 모습으로 스튜디오와 시청자들을 빠져들게 만들었다.

 

김종민이 정한 첫 번째 데이트 장소는 역사박물관. 김종민이 기상캐스터인 황미나에게 측우기를 보여주겠다는 센스 만점 계획을 잡았던 셈이다.

 

하지만 어린 학생들의 단체 관람이라는 예상치 못한 난관에 봉착했다. 김종민은 초통령의 능력을 발휘, 오히려 학생들에게 예쁜 여자가 오는지 확인해달라고 말하는가 하면, 좋은 말을 해달라고 부탁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그렇게 시작된 박물관 데이트에서 두 사람은 닿을 듯 말 듯 한 손끝의 떨림으로 보는 이들의 마음마저 폭발하게 만들다. 

 

황미나는 김종민이 "오늘부터 1일"이라고 일방적인 고백을 했던 통화 내용을 언급했다. "어제 저한테 1일이라고 했느냐?"라는 물음에 김종민은 "사실 오늘은 2일째"라고 답했다. 황미나는 "사귀자는 말도 안하고 갑자기 1일이다 하는 거냐?"고 불만의 목소리를 냈다.

 

계속해 김종민은 "심쿵한다. 내 심장이 이상하다", "너무 예쁘다"고 황미나를 향한 호감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순수한 면모에 '연애의 맛' 진행자들의 설렘을 자극했다.

 

'연애의 맛'은 매주 일요일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된다. 

 

한누리 온라인 뉴스 기자 han62@segye.com

사진=TV조선 '연애의 맛'

<세계일보>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