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FC 권아솔의 잊고 싶은 흑역사? “영기 형! 복수 부탁해!”

[스포츠월드=강민영 선임기자] “(홍)영기 형! 지금보다 더 훈련을 열심히 해서 꼭 복수에 성공해 주세요! 파이팅!”

 

로드FC 라이트급 챔피언 권아솔(32·팀코리아MMA)이 본인의 복수에 나선 ‘태권 파이터’ 홍영기(34·팀코리아MMA)를 응원하고 나섰다.

권아솔(왼쪽)과 홍영기. 로드FC 제공

홍영기는 오는 11월 3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리는 샤오미 로드FC 050에서 일본의 나카무라 고지(33·P’s LAB OSAKA)와 맞붙는다.

 

나카무라는 지난 2013년 로드FC 013에서 권아솔에게 굴욕을 선사했던 파이터. 왼손 펀치와 왼발 킥이 동시에 나오는 변칙적인 공격으로 권아솔에게 TKO승을 거뒀다.

 

권아솔은 “당시에는 군대 전역 후 첫 복귀전이라 운동도 많이 못했고 상대를 조금 얕봤던 것 같다. 그리고 그때는 지금과 다르게 내가 못했을 때”라며 쑥스럽게 웃어보였다. 

홍영기와 나카무라 고지.

이어 “왼손과 왼발이 동시에 나오는 변칙적인 하이킥은 전혀 예상을 못해서 대비를 못했다. 영기 형도 이 부분은 조심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번 대결은 태권도 국가대표 상비군 출신 홍영기와 카라테를 수련한 나카무라 고지의 화려한 킥 대결로도 관심을 끌고 있다. 이에 권아솔은 “킥 대 킥의 싸움이라면 카라테가 태권도를 이길 수 없다. 킥의 속도, 파워 등 모든 부분에서 영기 형이 훨씬 뛰어나다. 하지만 지금보다 더 열심히 훈련하고 준비해야 할 것”이라고 응원했다.

 

mykang@sportsworldi.com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